뉴스 > 연예

키디비 소신발언 "동물을 패스트패션처럼, 인간이라 미안"

기사입력 2020-06-30 0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래퍼 키디비가 빅뱅 지드래곤의 반려견 방치 논란 관련해 소신발언을 했다.
키디비는 27일 SNS에 “동물을 패스트패션처럼 갈아치우는 사람들에게는 다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다. 인간이라 너무 미안해”라고 적었다. 키디비가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지드래곤의 반려견 방치 논란을 언급한 것으로 봤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 부모님이 운영 중인 펜션에서 생활 중인 지드래곤의 반려견 가호와 졸리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을 올린 글쓴이 A씨는 “가호와 졸리의 눈썹이 눈을 자주 찔러서 눈물이 많이 맺혀있었다”며 “반려견들이 힘이 없고 축 늘어져 있는 모습이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된 것은 가호의 심상치 않은 발톱 상태였다. A씨는 발톱을 지적하며 “강아지들의 발톱은 혈관까지 자라서 미리미리 깎아줘야 한다”며 “길면 (발톱을 깎을 때) 자라나온 혈관까지 같이 잘려서 피가 철철 난다”고 안타까워 했다.
또한 야외에서 지내고 있는 것을 짚으며 “샤페이 종인 가호와 졸리는 피부병에 엄청 취약하고 기온 영향

도 많이 받는다. 야외에서 키울 종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한 누리꾼은 펜션과의 전화 내용을 공유하며 가호의 근황을 전했다. 이 누리꾼에 따르면 펜션 측은 출장 애견센터를 불러 가호의 발톱 정리 및 귀소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