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영란 "기러기 엄마로 10년, 혼자 밥 먹는 게 힘들었다"(아침마당)

기사입력 2020-06-30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배우 김영란이 기러기 엄마로 10년을 살았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2에 출연하는 배우 박원숙 김영란, 가수 혜은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란은 기러기 엄마로 10년을 살았다며 “제가 기러기 엄마인지 몰랐다. 아이들이 조기 유학을 가고 어떻게 하다 보니 혼자 있게 됐다. 혼자 밥 먹는 게 힘들었다. 너무 외로워서 동네 사랑방에 가서 거기

있는 사람들과 밥을 먹었다”고 말했다.
또한 김영란은 “나중에 기러기 아빠가 사회적 문제로 나오더라. 그때 내가 기러기 엄마구나 하고 생각하게 됐다”며 “혼자 사는 게 익숙해지긴 하더라”고 설명했다.
박원숙 김영란 문숙 혜은이가 출연하는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2는 7월 1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박시장, 천국서 편히 지내길"…서울시청서 온라인 영결식 진행
  • 몽골서 흑사병 의심 10대 소년 1명 사망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학교 화장실 '몰카' 교사들 잇따라 적발…교육부 담당은 5개월째 공석
  • '21명 사망 버스 추락 참사'는 집 철거된 운전사 분풀이로…
  • 배현진, 박원순 아들에 "병역비리 의혹 억울하면 재판 나가면 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