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진혁 "쉼 없는 에너지로 여러분 곁에 있을 것"[일문일답]

기사입력 2020-06-30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진혁이 새 앨범 '스플래시!'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진혁은 30일 오후 6시 미니앨범 '스플래시!'(Splash!)를 발표하고 솔로 활동에 돌입한다.
'스플래시!'는 이진혁의 독특하고 장난기 넘치는 세상을 사람들에게 끼얹어 모두 함께 즐겁고 신나는 세상을 만들자는 의미를 담은 앨범으로, 다채로운 이진혁의 상상을 담아냈다. 타이틀곡 '난장판 (Bedlam)'과 자작곡 '피카소' '라이벌' 등 일곱 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난장판'은 제목 그대로 난장판이 벌어지는 듯한 버라이어티한 전개가 신나는 분위기를 더한 곡이다. 트랩과 묵직한 808 베이스, 컬러풀한 느낌의 피아노가 특징인 이 곡은 어디에도 구애받지 말고 항상 느낌대로, 자신의 스타일대로 인생을 즐기고 살아가자는 내용을 그려낸다. 이진혁이 작사에 참여했다.
이진혁은 30일 활동을 앞두고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를 통해 새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약 7개월 만에 컴백인데, 소감이 어떤가.
▶첫 번째 앨범 활동을 마치고 드라마와 각종 예능을 통해 대중분들과 팬 여러분께 얼굴을 비춰드렸는데, 오랜만에 본업인 가수로 돌아와 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생각에 설레는 마음이 크다.
-미니 앨범 '스플래시!'는 어떤 앨범인가.
▶창작을 하면서 터져 나온 내 다양한 상상력이 담긴 앨범이다. 나의 독특하고 장난기 넘치는 세상을 사람들에게 끼얹어 모두 함께 즐겁고 신나는 세상을 만들자는 의미를 담았다.
-새 앨범에 이진혁의 상상력을 담아냈는데, 평소 상상력이 풍부한 편인가.
▶평소에 생각도 많고 상상력이 풍부한 편이다. 예를 들어 어떤 일을 할 때 '만약 내가 이런 대답을 한다면?' '여기서 이렇게 한다면?' 하면서 다양한 상황들을 상상하곤 한다.
-앨범의 'ooo' 버전과 'iii' 버전에서 정말 많은 캐릭터에 도전을 했다. 가장 마음에 드는 캐릭터는 무엇인가.
▶앨범에 나오는 모든 캐릭터들을 사랑하지만, 개인적으로 'iii' 버전에 나오는 래퍼의 모습을 가진 캐릭터를 가장 좋아한다.
-타이틀곡 '난장판'을 소개해달라.
▶'난장판'은 자유롭고 느낌 있게 자신만의 스타일대로 인생을 살아가자는 모토를 담은 유쾌한 곡이다. 곡 녹음을 하면서 많이 갈린 목소리, 센 소리를 내려고 노력하다가 목이 쉬어 3일 동안 말을 잘 못했던 웃픈 사연이 있다.
-이번 앨범에 자작곡이 5곡 실렸다.
▶'피카소 (Picasso)' '라이벌 (Rival)' '놀이터 (Playground)' '단비 (Sweet Rain)' '올라갈땐 (Don't Worry)' 총 5곡의 자작곡이 실렸다. 참여도가 높은 만큼 더 애정이 가고, 걱정만큼 기대도 큰 앨범이다.
'피카소'는 끓어넘치는 천재적 영감을 발산하는 이미지를 미술이라는 테마에 녹여낸 곡이다. 작사를 할 때 많은 분들이 알 수 있는 유명한 말들을 넣었는데, 곡을 들으시면서 어떤 부분인지 찾는 재미가 있으실 거라 생각한다. 또 '라이벌'은 어제의 거울 속 자신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발전하고자 하는 내 음악적 포부를 담아 자신과의 싸움이라는 뚜렷한 메시지를 전하는 곡이다. 사실 이 곡은 후발곡 중 하나로, 뒤늦게 녹음을 시작하여 수록이 된 곡이다. 앨범에 실릴 줄 몰랐던 곡이기 때문에 처음에 비해 많이 바뀌었지만, 정말 좋은 곡이 탄생한 것 같다.
'놀이터'는 놀이터에서 놀던 꼬마의 시점으로 쓰인 곡입니다. 작곡가 형과 식사를 하며 학창 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는데, 아파서 조퇴할 때 교문만 나서면 아픈 게 사라지고, 하늘이 맑고 공기가 깨끗한 기분이 드는 어느 한 여름날이 생각나는 곡을 써보자고 시작한 곡이 '놀이터'이다. 쉽게 공감할 수 있는 가사들을 담아 재밌게 들으실 수 있을 것 같다. 또 노래에 일곱 명의 어린이 목소리가 담겼는데, 실제로 내 사촌동생들과 작곡가 형의 지인분의 아이들이 함께 참여해 불렀다. 아이들이 따라 부르기엔 어렵지 않을까 생각을 했지만, 실제로 아이들의 목소리가 쌓인 노래를 들으니 그런 고민이 사라졌다.
'단비'는 모두에게 희망을 주고 싶은 힐링송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두에게 위로와 응원을 건네고 싶어 만들었다. '올라갈땐'은 2017년에 만든 자작곡으로, 이번에 새롭게 재편곡해 탄생시킨 곡이다. 나를 응원해 주시는 가족과 팬들에게 꿈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다짐과 감사하는 마음을 담았다. 사실 '올라갈땐'이 이번 앨범에 수록이 되지 못할 뻔했지만, 이번에 나오지 않으면 몇 년이 더 흘러버릴 것 같아 무조건 앨범에 넣고 싶었다.
-퍼포먼스 부분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다. 타이틀곡 '난장판' 퍼포먼스의 포인트가 있나.
▶두 가지 안무 포인트가 있다. 하나는 후렴구에 나오는 '엎어라 뒤집어라 춤'으로, 모두가 쉽고 간단하게 함께 출 수 있는 춤이다. 또 하나는 엔딩 댄스 브레이크로, 노래가 끝난 줄 알고 긴장을 풀었을 때 등장하는 반전이 돋보이는 안무다.
-'난장판'은 언제 듣기 좋은 노래인가.
▶정말 답답하고 지친 일상을 다 끝내고 집에서 샤워할 때 들으시면 좋은 곡이다. 또 어디 잠시 드라이브 나갈 때 차에서 듣기 좋은 곡이니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
-앨범 재킷과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
▶'스플래시!' 재킷은 마치 화보를 찍는 것처럼 촬영을 해서 색다른 기분이 들었다. 앨범을 보신 분들이 화보집을 찍었다고 느끼실 수 있을 정도로 정말 다양한 콘셉트를 시도했으니 꼭 앨범을 통해 확인해 주셨으면 좋겠다.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간략히 말씀드리자면 바지가 3번 윗옷이 1번 찢어졌다. 스태프분들이 이 모습을 보고 대박날 징조라고 말씀해 주셔서 옷은 찢어졌지만, 기분이 좋았다. 또 중국집 배경으로 불이 활활 타는 장면이 있는데, 그 불이 너무 뜨거웠던 기억이 있다. 온몸에 물을 적시고 올라갔는데 내려오면 다 말라있을 정도로 정말 뜨거웠다.
-첫 번째 앨범과 비교했을 때 어떤 점에서 변화가 있는 것 같나.
▶일단 첫 앨범과 비교해 직접 참여한 부분이 많아졌고 첫 번째 앨범부터 계속 함께 했던 작곡가 형들과 서로 알아간 시간이 길어져 나와 어울리는 찰떡같은 곡들을 써주셨다. 또 다양한 의견을 제공해 주셔 더 다채로운 음악이 담긴 앨범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첫 번째 앨범 활동 이후 화보와 드라마, 예능 등 솔로로 종횡무진 활동을 펼쳤다. 바쁜 활동에 힘든 점은 없었나.
▶힘든 점은 크게 없었던 것 같다. 육체적으로나 심적으로나 힘들다는 생각이 들 때쯤 내 활동을 보고 좋아해 주시는 팬들의 목소리와 응원에 힘을 얻어 기운을 내 활동을 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
-가수 이진혁, 배우 이진혁, 예능인 이진혁. 어떤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나.
▶공통점은 지치지 않는 에너지 그리고 어느 무대건 무대 자체를 좋아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차이점이 있다면 가수 이진혁은 팬 여러분께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고, 노래를 통해 이진혁이라는 사람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많이 노력을 하는 것 같다. 반면 배우 이진혁은 내 자신이 아닌 다른 캐릭터에 빠져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게 차이점인 것 같다. 마지막으로 예능인 이진혁은 대중분들께 내 진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 '활기찬 친구' '열심히 하는 친구' 등 내가 보여드리고 싶은 다양한 이진혁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게 차이점인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가수로, 배우로, 예능인으로, 어떤 모습이든 날 처음 접하신 대중분들께 더 다양한 모습,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남았다는 게 장점이다.
-지금 시트콤 '놓지마 정신줄'을 촬영하고 있다. 드라마 촬영과 앨범 활동 병행을 해낼 수 있는 이진혁의 원동력이 있다면 무엇인가.
▶역시 팬들의 응원 덕분이다. 실제로도 일이 모두 끝나고 자기 전에 팬들이 써준 글들을 보는데, 기대감에 차있는 글이나 응원의 글을 보면 꼭 해내고 싶다는 마음이 커져 더 힘을 내서 할 수 있는 것 같다.
-올해 이진혁은 어떤 활동을 보여주고 싶나.
▶모든 사람들이 인정할만한 활동을 보여주고 싶다. '얘는 진짜 얘답다' '기억에 남는다' '앞으로가 기대된다'라는 말들이 자연스레 나올 수 있게 좋은 활동을 보여드리겠다.
-이진혁의 활동 목표는 무엇인가.
▶지금처럼 쉼 없이 여러분들 곁에서 에너지 넘치는 이진혁이 되는 것, 그게 내 목표이다.
-컴백을 기다려준 팬 (대중)에게 한 마디.


▶우선 정말 보고 싶었다. 이번 앨범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이 즐겨주셨으면 좋겠고, 주신 사랑 보답하면서 무대에 서겠다. 그리고 보고 싶다. 여러분들과 다 같이 소리 지르며 무대를 뛰노는 그날까지 전 여기서 기다리겠다. 모두가 아프지 않고 웃으며 만날 날을 기도하겠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김포·파주 2주째 급등세…추가 규제 초읽기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