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 공식 팬클럽명 ‘위니’ 확정

기사입력 2020-06-30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의 공식 팬클럽명이 ‘위니(WENEE)’로 최종 확정됐다.
지난 29일 오후, 원호는 공식 네이버 VLIVE 채널에서 진행한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공식 팬클럽명을 발표했다.
원호는 “드디어 팬덤명을 발표하게 됐다. 오랜 시간 함께해야 할 이름이라 많이 고민했다. 기다리게 해서 미안하다”라며 최종 팬클럽명이 ‘위니(WENEE)’로 확정됐음을 알렸다.
공식 팬덤명 ‘위니(WENEE)’는 ‘We need’ 또는 ‘We are new ending’의 줄임말로 새로운 결말과 우리는 서로에게 필요한 존재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공식 팬클럽명을 확정한 원호는 “팬덤명을 직접 골랐다. 스태프분들은 다른 예쁜 이름을 밀었지만, 내가 강력하게 위니로 하자고 했다”라며 팬클럽 이름에 만족감 감추지 못했다.
끝으로 원호는 “정말 오랜만에 ‘위니(WENEE)’ 여러분들

과 함께하는 VLIVE였는데, 짧은 시간이었지만 앞으로도 자주 만나게 될 테니 아쉬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다른 콘텐츠들로 계속해서 찾아뵙겠다”라고 팬들을 향한 애정을 뽐내며 라이브 방송을 마무리했다.
한편 원호는 최근 스타쉽 산하 레이블인 하이라인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솔로 아티스트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