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커튼콜]"매일 새로운 위클리"…데뷔 무대로 `태그` 예약

기사입력 2020-06-30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에이핑크 여동생' 위클리가 데뷔 무대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실력으로 무장한 신인 걸그룹의 탄생에 4세대 대표 걸그룹으로의 도약 역시 기대되다.
위클리는 30일 오후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판스퀘어에서 데뷔 미니앨범 '위 아(We ar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위클리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신규 론칭하는 걸그룹으로 JTBC ‘믹스나인’의 소녀 센터 출신 이수진을 포함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 등 평균연령 만 17세 멤버 7명으로 구성된 팀이다.
리더 수진은 본격적인 무대에 앞서 "위클리가 오늘 데뷔하게 됐다. 정말 기다려왔던 순간인만큼이 순간이 특별하게 느껴진다. 설레고 떨리기도 한다"며 "준비한 무대 열심히 보여드리겠다"고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무대를 마친 뒤 수진은 "데뷔 쇼케이스를 하게 돼 꿈만 같고 정말 기쁘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쇼케이스 하게 될 줄 몰랐는데, 조금씩 실감이 나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진은 "오랜 시간 이 순간을 위해 준비해왔는데 위클리로 무대 서게 돼 행복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막내 조아는 "이 자리에서 쇼케이스 소감을 말하고 있는 것도 실감이 전혀 나지 않는다. 위클리의 매력에 푹 빠지실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감격을 드러냈다.
위클리 첫 번째 미니앨범 ‘위 아’는 평범하면서도 매일 특별한 10대 소녀들의 못 말리는 일상과 특유의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앨범이다.
멤버 신지윤은 앨범에 대해 "우리의 솔직당당한 매력을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위클리가 어떤 그룹인지 알 수 있는 앨범이니 기억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도라에몽 만능주머니 같은 앨범 앙닐가 싶다. 없는 게 없는 만능주머니 같은 앨범이다. 도라에몽이 친구들을 행복하게 해주듯이 우리도 우리의 음악과 퍼포먼스로 여러분을 행복하게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Tag Me (@Me)’는 위클리의 '아이덴티티'를 가장 절묘하게 그려낸 펑키한 팝 댄스 넘버로, 10대들만의 타임라인을 옮긴 솔직, 발랄한 가사와 멤버들의 청량 보이스가 연신 상큼한 에너지를 선사하는 곡이다. 수진은 "풋풋하고 상큼발랄한 위클리만의 매력을 있는 그대로 담은 곡이다. 예쁘게 들어달라"고 말했다.
다양한 그룹들 사이 위클리만의 차별화된 매력은 무엇일까. 멤버 먼데이는 "우리 그룹 연령이 평균 17세인 만큼 밝은 에너지가 우리의 차별점이다. 하지만 실력만큼은 어리지 않다는 것 기억해주시고, 밝고 당찬 매력의 위클리를 기억해달라"고 말했다.
'평균 연령 17세'가 주는 강, 약점이 있겠지만 재희는 "나이는 어리지만 실력은 어리지만은 않다고 생각한다"며 "많은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은 생각이다. 다양한 컨셉과 활동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타이틀곡은 평균연령 17세에 맞는, 잘 맞는 찰떡 컨셉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있게 덧붙였다.
향후 이들은 어떤 수식어로 '태그'되고 싶을까. 신지윤은 "우리 위클리는 팀워크가 좋은 회사로 태그되고 싶다. 우리 회사 선배님인 에이핑크가 팀워크가 워낙 좋은 팀 아닌가. 우리도 좋은 팀워크로 롱런하고 싶다"고 말했다.
수진은 "매 주 보고싶은 위클리로 태그되고 싶다. 팀명처럼 월화수목금토일 계속 보고싶은 그룹이 되고 싶고, 알면 알수록 더 알고 싶은 그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인의 설레는 마음 잊지 않고 활동하겠다"는 다짐을 남긴 위클리. 이들은 30일 오후 6시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데뷔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오후 8시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데뷔 첫 쇼케이스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psyon@mk.co.kr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