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용재 "포맨 김원주와 듀엣곡, 큰 힘 됐다"

기사입력 2020-07-01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가수 신용재가 포맨 김원주와 합을 맞춘 듀엣곡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신용재는 1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DEAR(디어)’ 발매 기념 음감회를 진행했다.
정규앨범 수록곡 '하루 이틀 매일'은 포맨 김원주와 함께 부른 노래다. 신용재는 "원주형이 직접 가사도 써줬다. 포맨으로 활동한 만큼 포맨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곡"이라 소개했다.
이어 "혼자 할 때도 즐거웠지만 조금 힘들 때도 있었는데, 같이 작업하다 보면 서로에게 힘이 되기도 하고 즐겁기도 하다.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혼자 있을 땐 무엇을 할까. 신용재는 "특별한 건 안 한다. 침대에 누워있을 때가 많고 멍때릴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 권혁수는 "오늘 알게 된 건데, 신용재와 내가 같은 아파트 같은 동에 살더라"면서 "가끔 인사하자"고 말해 분위기를 환기했다.
신용재의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Dear’는 공백기를 기다려준 소중한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과 그동안 못다 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을 담아낸 앨범이다.
총 10트랙이 담긴 이번 앨범에서 신용재는 더블 타이틀곡인 ‘첫 줄’, ‘별이 온다’를 비롯해 수록곡 ‘비밀의 숲’,

‘라라랜드’ 등을 직접 작사 및 작곡하며 자신의 서정적이고 섬세한 감성을 전달하는 것은 물론, 더욱 넓고 깊어진 음악적 성장을 보여줄 계획이다.
신용재의 첫 번째 정규앨범 ‘DEAR(디어)’는 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psyon@mk.co.kr
사진|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전 비서실장 "1시 39분 마지막 통화"…방조 혐의도 곧 조사할 듯
  • "기분 나쁘게 보냐"…모르는 여성 갈비뼈 부러지도록 폭행
  • [속보] 한은, 기준금리 연 0.5%로 동결
  • '운명의 날' 이재명 "겸허하게 기다리겠다"…오늘 대법원 선고
  • 전기차 10만대 시대…기름도둑이 전기도둑 됐다?
  • 인천 '수돗물 유충' 확산…부평·강화도서도 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