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커튼콜]`보컬 끝판왕` 신용재 "제 노래 힘들죠, 알아요 저도 힘든걸요"

기사입력 2020-07-01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보컬 끝판왕' 신용재가 돌아왔다. 국방의 의무를 다 하고 돌아온 신용재는 음악에 대한 한층 성숙해진 내면을 데뷔 첫 솔로 정규앨범에 고스란히 담아 새로운 출발을 알린다.
신용재는 1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DEAR(디어)’ 발매 기념 음감회를 진행했다.
이날 신용재는 "2년 여 만의 앨범이다. 그동안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고 소집해제 했다. 또 10년 동안 몸 담았던 메이저나인에서 회사를 밀리언마켓으로 옮기게 됐다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다"고 지난 시간의 근황을 전했다.
이적 과정에서 전 소속사 대표 윤민수로부터 조언과 격려도 받았다고. 신용재는 "민수형은, 내가 회사를 오랫동안 같이 있다가 옮기게 됐는데, 소속사 대표보다는 가수 선배로서 응원을 많이 해줬다. 어딜 가든 잘 할 것이라는 격려를 해줬다"고 말했다.
데뷔 12년 만의 첫 솔로 정규앨범을 내놓는 감회는 남달랐다. "팀으로는 정규앨범을 몇 번 냈는데 솔로로는 처음이다. 정규앨범이 처음이라는 것을 특별히 자각하지 못하다 앨범 작업하며 자각하게 됐다"고 운을 뗀 신용재는 "가수에게 정규앨범이란 굉장히 특별한 의미가 있다. 보물 같은 의미가 있지 않나 싶다. 특별하고, 더 소중한 앨범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신용재는 "이전에는 앨범 준비 기간이 길어도 공연장에서 활동하면서 준비했다면, 이번에는 복무를 하다 보니 그런 기간이 없었다. 온전히 앨범에만 몰두한 앨범"이라고 말했다.
신용재의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Dear’는 공백기를 기다려준 소중한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과 그동안 못다 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을 담아낸 앨범이다.
앨범명 '디어'의 의미에 대해 신용재는 "공백기 동안 노래 부르고 싶은 마음이 많이 생겼다. '디어'는 편지쓸 때 '친애하는'이라는 의미가 있지 않나. 내가 노래하고 싶은 마음을 꽉꽉 담아 여러분들께 들려드리고자 '디어'라는 타이틀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규앨범인 만큼 10곡 꽉 채워 나오게 됐다. 10곡이면 타이틀곡이 한 곡이면 아쉬울 것 같아서 더블 타이틀곡으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신용재는 "앨범 작업 과정에서 특별히 힘들었던 건 없다. 10년 동안 활동하다 보니 급하게 준비하는 상황이 많았던 것 같다. 모든 조건이 맞아야 낼 수 있는 게 앨범이다 보니 그랬다. 이번에는 군 복무하면서 음악에 대해, 앨범에 대해 더 생각하고 낼 수 있게 됐다. 많은 생각을 한 뒤 내게 된 앨범"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작업 과정에서 가장 힘들었던 건 타이틀곡 선정이었다. 전 곡이 다 좋아서 타이틀곡 고르는 게 제일 힘들었다"며 앨범 완성도를 자신했다.
그는 "앨범 작업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건 음악만을 생각해보자, 내가 정말 하고 싶은 음악을 생각하자는 게 첫번째였다. 가장 신용재 같은, 나만의 색을 표현하고 발라드 음악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나만의 색을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총 10트랙이 담긴 이번 앨범에서 신용재는 더블 타이틀곡인 ‘첫 줄’, ‘별이 온다’를 비롯해 수록곡 ‘비밀의 숲’, ‘라라랜드’ 등을 직접 작사 및 작곡하며 자신의 서정적이고 섬세한 감성을 전달하는 것은 물론, 더욱 넓고 깊어진 음악적 성장을 보여줄 계획이다.
'첫줄' 뮤직비디오에 대해 신용재는 "대관령 양떼목장에서 촬영을 했는데 양이 하나도 없더라"는 웃지 못할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수록곡 '하루 이틀 매일'은 포맨 김원주와 함께 부른 노래다. 신용재는 "원주형이 직접 가사도 써줬다. 포맨으로 활동한 만큼 포맨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곡"이라 소개했다. 이어 "혼자 할 때도 즐거웠지만 조금 힘들 때도 있었는데, 같이 작업하다 보면 서로에게 힘이 되기도 하고 즐겁기도 하다.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혼자 있을 땐 무엇을 할까. 신용재는 "특별한 건 안 한다. 침대에 누워있을 때가 많고 멍때릴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 권혁수는 "오늘 알게 된 건데, 신용재와 내가 같은 아파트 같은 동에 살더라"면서 "가끔 인사하자"고 말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은의 곡 '신용재'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신용재는 "들어봤다. '신용재'를 불러준 하은 씨도 내가 좋아하는 가수고, 개인적으로 민망하기도 하면서도 고맙기도 하고, 노래가 큰 사랑을 받아서, 내가 좋아하는 동생이 잘 되는 모습을 보며 기분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도저히 (노래 속에서) 내 이름을 듣는 순간, 잘 듣지는 못하겠더라. 민망해서"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의 노래가 뭇 남성들의 '도전곡'이 되고, '난이도가 높다'고 평가 받는 데 대해 신용재는 "충분히 공감한다. 나도 부르기 진짜 힘들기 때문"이라며 "누군가 따라부르기 힘들다고 하면 '나도 알아, 나도 힘들어'라고 말하곤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시국 속 활동 계획도 밝혔다. 신용재는 "사실 가장 하고 싶었던 건 공연인데 코로나로 인해 공연시장이 축소됐다"면서 "하지만 유튜브 채널 '너튜브'를 통해 많은 콘텐츠를 찍어서 다양한 노래를 들려드리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복귀 후 출연하고 싶은 프

로그램으로 KBS2 '불후의 명곡'을 꼽은 신용재. 향후 포맨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올 가을에는 팀으로 활동해보려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용재의 첫 번째 정규앨범 ‘DEAR(디어)’는 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psyon@mk.co.kr
사진|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서울특별시장 금지 가처분 신청 각하…"요건 갖추지 못해"
  • 학교 화장실 '몰카' 교사들 잇따라 적발…교육부 담당은 5개월째 공석
  • 오늘 오전 서울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 열차 고장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중국 남부 일본 규슈에 폭우 피해 속출…오늘 전국에 비 예보
  • 테슬라 세금 회피 '꼼수' 논란…"차량 인도 후 사면 취득세 안 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