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개뼈다귀` 김구라 "데뷔 27년, 양보다 질이 중요"

기사입력 2020-10-05 1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인생 중간점검' 미션에 나선다.
최근 공개된 채널A 인생 중간점검 프로젝트 '개뼈다귀'의 첫 티저에서 김구라는 프로그램의 콘셉트나 또 다른 멤버들의 존재를 전혀 모른 채 인터뷰에 임했다.
그는 '개뼈다귀'라는 제목을 듣고도 초연하게 "제목에 무슨 뜻이 있겠지. 너무 극비를 원하니 무슨 의도인지 굳이 알고 싶지도 않고, 안다고 그리 놀라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의 콘셉트에 대해 "스토리 없는 인생이 어디 있겠나? 저도 1993년 데뷔해서 27년이 됐는데, 나이에 비해 여러 어려운 일을 많이 겪었다. 그러다 보니 원래 성격도 이런데 삶을 더 시니컬하게, 관조적으로 얘기하게 되더라"라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이런 프로그램만큼은 매 순간 상투적이더라도 한 순간만은 진정성을 갖고 해야 하지 않을까?"라며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인생을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신선하지 않아. 상투적인 질문이야. 무슨

개뼈다귀 같은 소리 하고 있어?"라고 답해 폭소를 안기기도.
'1970년생 개띠' 김구라 박명수 지상렬을 멤버로 확정하고, 추가 멤버의 존재 또한 예고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채널A의 신규 예능 프로그램 '개뼈다귀'는 출연진 전원을 공개한 뒤 베일을 벗을 예정이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미국, 누적 확진 1,300만 명 넘어…썰렁한 블랙프라이데이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