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유리, 안방 극장에 전율 선사…눈물의 모성애→흑화의 여왕 변신

기사입력 2020-10-18 12: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 사진=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 캡처
↑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 사진=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 캡처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가 뛰어난 몰입력을 자랑하고 있다.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연출 김정권, 김정욱‧극본 김지은‧제작 래몽래인)이 점점 속도감을 높여가는 전개와 하나둘 풀려가는 사건의 비밀, 소름을 유발하는 반전 엔딩으로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14회는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치와 채널A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것은 물론,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프로그램 전체 1위를 차지하며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다.

특히 신(神)들린 연기력을 자랑, 매 순간마다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든 배우 이유리의 활약이 빛났다. 그는 딸을 위해 무엇이든 희생할 준비가 되어있는 지은수의 끓어오르는 모성애를 고스란히 전달하는 한편, 때로는 거친 반격도 서슴지 않는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모까지 보여줬다.

앞서 13회에서 지은수(이유리 분)는 자신을 찾아온 김호란(이일화 분)에게 달려들어 몸싸움을 했다. 하지만 이내 반전 전개가 펼쳐졌다. 이성을 잃고 우발적으로 일어난 일이 아니라, 김호란과 딸 우주의 친자관계를 검사하기 위한 계획적인 행동이었던 것. 이유리는 손에 머리카락을 쥔 채 서늘하게 굳어지는 지은수의 표정 변화를 더없이 소름 돋게 그려냈다.

이후 14회에서는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 지은수의 뜨거운 모성애가 눈물을 자아냈다. 자신이 얼마 못 산다는 사실을 알고 절망하는 딸 강우주(고나희 분)에게 지은수는 “반드시 우주 살릴 거니까”라고 굳게 약속했다. 이유리는 찢어질 듯 아픈 마음을 부여잡고 강

인한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는 엄마 지은수의 복잡한 심경을 다채롭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반전과 충격의 연속인 스토리를 펼쳐가는 ‘거짓말의 거짓말’은 최종회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결말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다음은 권력 반대자, 다음은 국민될 것"
  • 조응천 "윤석열 직무배제, 돌아오지 못할 다리 건넌 것"
  • 모발이 눈에 띄게 '쑥쑥'…대웅제약 '나보타', 남성형 탈모 치료 효과 입증
  •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허가 신청 임박 소식에 급등
  • 텐트 들어올려 난민 '내동댕이'…프랑스 경찰, 과도한 폭력 논란
  • 화성 폐기물 처리장서 20대 근로자 파쇄기에 끼어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