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내의 맛' 김예령 "남사친OK, 재혼은 NO"

기사입력 2021-02-24 0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김예령이 재혼 생각이 없다고 고백했다.
김예렁은 지난 23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 절친한 남사친이자 동료 배우 손병호와 만났다. 두 사람은 20여년 전부터 드라마에서 부부 역할을 맡았었다고.
이날 손병호는 “16년 전부터 부부 역할을 했다”며 “언젠가는 중년의 깊은 로맨스를 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김예령은 “(손병호의 아내) 언니도 우리가 친한 걸 안다”며 웃었다.
이날 김

예령의 딸과 사위는 “꼭 결혼이 아니더라도 친구처럼 지낼 수 있는 사람은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예령은 그러나 “결혼은 또 안 한다”며 “근데 외로울 때는 있다. 앞으로 살아 갈 날들이 아깝긴 한데 연기자로서 말랑말랑한 감정을 느끼고 싶긴 하다”고 털어놨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의사출신 초선' 신현영, '오세훈 방역' 호평…"제 주장과 동일"
  • 김남국 "김어준이 퇴출청원 당한 건 오세훈 거짓말 파헤쳐서"
  • 싸다고 인터넷으로 에어컨 샀더니 설치비 폭탄
  • '두 달 아기' 모텔서 의식불명…아빠 긴급체포, 왜?
  • 서예지 학폭 논란 재점화 "애들 다 보는 앞에서 싸대기" 폭로
  • [단독] 술 취한 군 간부가 편의점 남자 알바생 성추행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