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더먹고가' 윤도현X바비킴, 록-소울 환상 콜라보…'찐형제' 케미 발산

기사입력 2021-04-05 09:07 l 최종수정 2021-04-05 11: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더 먹고 가’
↑ 사진=MBN ‘더 먹고 가’

가수 윤도현과 바비킴이 산꼭대기집 미니 콘서트에서 록과 소울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으로 벅찬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어제(4일) 방송된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家)’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록-소울 가수인 윤도현과 바비킴의 하루가 공개됐습니다.

윤도현과 바비킴은 날이 따뜻해지면서 장 담그기에 돌입한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앞에 등장해 반갑게 인사를 나눴습니다. 윤도현은 “바비킴보다 나이로는 형이지만 가수로는 후배”라며, “형인데 형 대접을 해줘야…”라는 푸념으로 자신들의 관계를 소개했습니다.

뒤이어 임지호의 지시에 맞춰 모두가 함께 간장과 된장을 담그는 작업을 마쳤고, 닭개장 재료를 손질하면서 별로(?)였던 첫 만남의 기억과 시간이 지난 뒤 친해지게 된 계기를 솔직히 털어놔 재미를 더했습니다.

임지호가 점심 식사로 준비한 응원 밥상에는 윤도현을 위한 닭개장을 비롯해 도라지 닭무침, 바비킴을 위한 해산물 순두부 파스타, 김칫국물 비지탕이 올라왔습니다. 윤도현은 깔끔한 닭개장에, 바비킴은 새콤한 비지탕에 빠져 폭풍 먹방을 선보였습니다.

이어 임지호는 “선생님에게 ‘맛있음’의 기준은 무엇이냐”는 바비킴의 질문에 “10명 중 8명이 맛있다고 느끼는 것이 맛의 표준이다. 나머지 2명의 반응은 크게 개의치 않아도 된다”고 밝혀 음악인들에게 새로운 깨달음을 선사했습니다.

식사를 마친 윤도현과 바비킴은 “정성스러운 밥상에 보답할 수 있는 건 노래밖에 없다”며 산꼭대기집 ‘봄 페스티벌’을 개최했습니다. 특히 바비킴은 히트곡 ‘고래의 꿈’의 트럼펫 연주를 아버지가 했다는 사실을 알리며, ‘아빠 찬스’를 사용한 합동 공연을 예고했습니다. 잔뜩 신난 강호동과 황제성은 소시지와 떡, 메추리알을 꼬치로 꿴 ‘소떡메’와 군고구마, 옥수수 버터구이, 수제 팝콘을 직접 요리하며 페스티벌 준비를 마쳤습니다.

날이 어둑해진 뒤 페스티벌이 시작됐습니다. 윤도현은 “제주도에서 가져온 키보드가 갑자기 고장났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유튜브 노래방 MR에 노래를 부르게 됐다”며 양해를 구했습니다. 이때 바비킴의 아버지 김영근 씨가 ‘깜짝 손님’으로 등장해 “이 프로그램을 시청하고 살이 쪘다”며 임지호를 향한 ‘팬심’을 전했습니다.

첫 곡은 윤도현의 ‘사랑 투(two)’였고, 뒤이어 바비킴과 아버지가 함께한 ‘고래의 꿈’이 펼쳐졌습니다. 부자간 다정한 협연에 강호동은 “감동 이상의 감동이다, 아름답다는 표현도 초라하다”며 박수갈채를 보냈습니다.

윤도현과 바비킴은 바비킴의 명곡 ‘렛 미 세이 굿바이’로 차분한 화음을 맞추며 엔딩 무대를 꾸몄습니다. 성공적인 공연을 마친 두 사람은 “진한 하루였다”, “이날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윤도현-바비킴 덕분에 그 어느 때보다 아름다운 밤이다”, “바비킴과 아버지의 협연은 정말 뭉클했다”, “오늘 드디어 ‘밥 잘 사주는 형’ 강호동의 미담 하나 적립!"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힐링 푸드멘터리 예능 MBN ‘더 먹고 가’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 방송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