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싸이 '흠뻑쇼' 연이은 불협화음…여수시 "인조잔디 원상복구 하라"

기사입력 2022-08-16 17:59 l 최종수정 2022-08-16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원상복구 계획서 검토…절차대로 처리"

싸이 '흠뻑쇼'를 즐기기 위해 모인 사람들의 모습 / 사진 = 연합뉴스
↑ 싸이 '흠뻑쇼'를 즐기기 위해 모인 사람들의 모습 / 사진 = 연합뉴스

전남 여수시가 싸이의 '흠뻑쇼' 공연 이후 공연장 내 일부 시설물이 훼손된 것에 대해 주관 업체 측에 원상복구를 요구했습니다.

공연은 지난 6일 여수 진남종합운동장에서 열렸습니다. 시에서 9일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장 내 탄성 바닥재 곳곳이 훼손되고 인조 잔디가 침하하는 피해를 보았다고 전했습니다.

시는 시설물 훼손 원인을 무대 설비와 같은 무거운 짐을 실은 지게차가 이동하면서 바닥 곳곳에 흔적이 생겼으며, 장기간 물을 뿌리고 다수의 인원이 뛰는 탓에 인조 잔디가 내려앉은 것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인조 잔디 구장만 통제하고 나머지 시설물에 대해서는 사용이 가능하다"며

"시설물 파손 시 주관 업체 측에서 원상으로 복구하도록 하는 것이 허가 조건이다. 원상복구 계획서를 검토해 절차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시는 싸이 '흠뻑쇼' 공연에 몰릴 인파에 대비해 3만 명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하고 종합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방역과 의료, 교통 등 안전에 관한 대응 체계를 구축한 바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황희찬 역전 결승골…태극전사 12년 만의 원정 월드컵 16강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