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차털이 당했습니다"…출근하려 보니 깨진 차 유리에 내부 난장판

기사입력 2022-01-27 10:32 l 최종수정 2022-01-27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천 아파트 지하주차장서 유리창 깨고 금품 훔쳐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자동차 유리창을 깨고 차량 내 금품을 훔쳐 간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어제(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털이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피해자는 "2022년에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길 수가 있냐"며 허탈감을 드러냈습니다.

인천 서구에 거주 중인 작성자는 "어제 아침에 출근하려고 보니 운전석에 유리창이 없었다"며 "유리를 깨고 밖으로 싹 뜯어내고 들어가서 내부를 다 뒤져 난장판을 만들어놨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비상금 있던 것도 찾아서 들고 갔다. 순간 여기가 미국 할렘가인가 생각했다"며 "어떻게 2022년, 그것도 대한민국 내 집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관리사무소에 협조 요청해 CCTV를 확인한 결과, 아파트 입구에서 택시 하차 후 도보로 들어와 새벽 3시쯤 차 주변에서 서성거리는 영상을 확보했다"라면서도 "주차 위치가 사각지대였고, CCTV가 동작감응형이라 범행 장면 영상이 원활하지는 않은 것 같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작성자는 "제 차 블랙박스도 상시 전원 해제 상태였다"며 "범인은 모자, 마스크, 장갑을 끼고 아예 작정하고 온 것 같다"라고 했습니다. 또 "아파트 입구와 주변 차량 진출입로에 다목적 CCTV가 설치된 걸 확

인해 경찰에 신고하고 진술서를 작성했는데, 어제오늘 이틀간 경위 확인을 위해 아무도 관리사무소 한 번 들리지 않았고, 범인을 잡을 의지 또한 없어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굉장히 길고 지난한 싸움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라며 "아쉬운 대로 제가 발로 뛰어다니며 단서를 찾고 범인을 찾아내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정은 "의약품 공급에 인민군 투입"…누적 발열자 121만
  • 권선동 "김은혜-강용석 단일화, 이준석이 방해했다는 발언 한 적 없어"
  • 등산시설 자재 실은 헬기 추락…기장 숨지고 2명 중상
  • "5월이 되면 더 슬퍼요"…수십 년째 자녀, 형제 찾는 가족들
  • 맞벌이·한부모에 집안일 지원…월 4회 '청소-세탁-요리'까지
  • BTS, '빌보드 뮤직 어워즈' 3관왕…6년 연속 수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