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강석우 "3차 접종 후 글 읽기 힘들다"…6년 맡은 라디오 하차

기사입력 2022-01-28 07:22 l 최종수정 2022-04-28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시력 저하와 비문증 호소
"3~4개월 무념무상으로 쉬고 싶다"


배우 강석우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받은 뒤 시력이 저하됐다며 6년 동안 맡았던 라디오 진행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강석우는 27일 CBS 라디오 음악FM '강석우의 아름다운 당신에게'를 진행하며 이날이 마지막 방송이라고 알렸습니다.

강석우는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이후 한쪽 눈의 시력이 점점 나빠졌고, 모니터 화면의 글을 읽기 힘든 상황"이라며 "이 방송을 그만두지만 제 목소리나 얼굴은 다른 매체를 통해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취자 여러분들 덕분에 용기를 가질 수 있었다, 더 좋은 사람으로 살겠다"고도 했습니다.

강석우는 시력 저하 이외에도 비문증을 겪었다고 전했습니다. 비문증이란 눈 앞에 먼지나 하루살이 같은 것들이 떠다니는 것처럼 느끼는 증상입니다.

방송 마지막 부분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강석우는 해당 영상에서 '울지 마라'는 스태프에게 "그럼, 청취자 분들이 많이 우시겠다"며 "3~4개월 정도 무념무상으로 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팬들은 "너무 아쉽다", "6년 넘게 성실하게 '아름다운 당신에게'를 지켜주셔서 감사하다", "방송 들으며 큰 위로가 되었다", "건강 챙기시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강석우는 지난 1987년 영화 '여수'로 데뷔했으며, 지난 2015년부터 '강석우의 아름다운 당신에게' 진행을 맡아왔습니다.

한편, 미국 백신 부작용 보고 시스템(VAERS)에 따르면, 2021년 12월 18일 기준으로 코로나 백신을 맞은 미국익 2억 4

077만명 가운데 9531명이 시야흐림 증상을, 311명이 시력 저하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에서도 시력저하 관련 백신 부작용 의심신고가 지난해 10월 31일 기준 623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 당국은 지금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시력 저하 간 인과성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미국맘" vs "흙수저팔이"…자녀 공방 거센 경기지사 선거전
  • 정의당도 성범죄 파문…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당내 성폭행 당했다"
  • 이창용 "빅스텝 완전 배제 아니다"…KDI "빅스텝 필요 없어"
  •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수순…나토 "신속 진행"
  • 맞벌이·한부모에 집안일 지원…월 4회 '청소-세탁-요리'까지
  • 인종범죄 다음 날 교회서도 총격…바이든 “증오 범죄 혐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