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노른자위` 한남 외국인아파트 땅 최고가 입찰

기사입력 2016-03-28 17:07 l 최종수정 2016-03-28 1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남동 외인아파트 용지 전경. [사진 제공 = LH]
↑ 한남동 외인아파트 용지 전경. [사진 제공 = LH]
용산 미군기지 근무자들이 살았던 서울 용산구 한남 외인임대주택(NIBLO Barracks) 용지가 공개매각 절차에 돌입했다. 한남더힐 인근 '노른자 땅' 고급 저층 주거단지로 개발 가능성이 높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외인주택 용지를 최고가 입찰 방식으로 공개매각한다고 28일 밝혔다. 30일 공고를 거쳐 5월 3~4일 입찰 신청을 받는다.
한남 외인주택은 1980년 국방부 소유지에 LH가 임대주택을 건설해 인근 미군기지 근무자를 대상으로 34년간 임대해왔다. 용산 미군기지가 평택으로 이전하면서 2014년 말 미군과의 단체 임대계약이 종료돼 비워졌다. LH는 올 1월 국방부에서 이곳 소유권을 받아 매각을 진행하게 됐다.
한남 외인임대주택 용지는 강남과 강북을 잇는 한남대교를 면하고 남산, 한강, 블루스퀘어, 순천향대병원, 서울용산국제학교 등 다양한 인프라 시설과 가깝다. 한남대로 건너편 고급 주거단지 한남더힐과 마주한 데다 용도지역이 대부분 7층 이하 2종 일반주거지역이고 고도 제한이 있어 고급 저층 빌라단지로 개발될 가능성이 크다.
매각 대상은 6만677㎡에 이르는 토지(30필지)와 임대아파트 10개동(512가구)이며 현 상태로 일괄 매각한다. 매각 예정 가격은 6131억원에 책정됐으나 예정가 이상 가장 높은 가격을 써낸 업체가 낙찰받는 최고가 경쟁입찰 방식이다. 대금 납부는 일시납(5개월)과 2년 분할 납부(이자 포함)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LH 측은 "이번 개발이 용산공원 주변 유엔사·캠프킴 개발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입찰 참가 자

격에는 제한이 없으나 용지 상태로 매각이 진행되므로 입찰 참가자가 직접 현장조사로 공법상 제한 사항, 인허가 리스크 등을 분석해야 한다"고 밝혔다. LH는 4월 5일 한남 외인주택 내에서 현장설명회를 열고 5월 3~4일 LH 청약센터(apply.lh.or.kr)에서 입찰 신청을 받는다.
[이한나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만8500년 만에 깨어난 '좀비 바이러스'…"야생 동물 감염시킬 수도"
  • 여야, 오늘 예산안 협상 재개…정기국회 내 처리 난항 예고
  • 가망 없다던 美 백혈병 소녀, 10년 째 '멀쩡'...FDA 자문위원 참여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카타르] '16강 상대' 브라질 네이마르, 휴대폰 배경 화면은?
  • 스페인 공주가 푹 빠진 '훈남' 축구 선수는 누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