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현대차, 작년 405만1905대 판매…전년대비 12.3 % 증가

기사입력 2012-01-03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차는 2일, 지난해 국내에서 68만3570대, 해외에서 336만8335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대비 12.3% 증가한 405만1905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작년 국내에서 전년보다 3.6% 증가한 68만3570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는 아반떼가 13만987대를 판매해 올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종에 올랐다. 이어 그랜저(10만7584대)와 쏘나타(10만4080대)가 각각 연간 10만대 판매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엑센트 2만3902대, 제네시스 2만3088대 등을 합해 전체 승용차 판매는 42만1696대로 전년 대비 8.6%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SUV 판매는 투싼ix 4만3188대, 싼타페 2만6096대 등 모두 7만6814대가 팔려 전년보다 18.2% 감소했다.

상용차의 경우, 그랜드스타렉스,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는 전년보다 5.9% 늘어난 15만2695대가 팔린 반면,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3만2365대로 전년보다 2.1% 감소한 실적을 올렸다.

현대차는 “주력 모델인 아반떼, 쏘나타, 그랜저 모두 연간 10만대 이상씩 팔리면서 내수 판매를 주도했다”며 “특히 작년은 벨로스터, 쏘나타하이브리드, i40 등 국내 자동차 시장의 새 지평을 여는 신차를 출시한 해로 그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작년 해외시장에서 국내생산수출 119만3343대, 해외생산판매 217만4992대를 합해 총 336만8335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14.2%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이는 전년보다 국내공장수출은 11.8% 증가하고, 해외공장판매는 15.6%가 증가한 것이다.

특히 해외공장은 중국 73만대, 인도 61만대, 미국 33만대 등 현지전략차종을 중심으로 모두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자동차 산업은 성장세가 둔화되고 업체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장에 대한 전망이 불투명하다”며 “올해는 보다 내실 있는 경영활동을 통해 글로벌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2011년 12월 한 달간 국내 5만8499대, 해외 31만2949대 등 국내외 총 37만1448대를 판매해 전년동월대비 국내 2.7% 감소, 해외 27.6% 증가해 전체 판매는 21.6% 증가했다.

김상영 기자 / young@top-rider.com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아차, 1월 판매조건…포르테·쏘울 70만원 할인
·한국GM, 1월 판매조건…스파크 사면 ABS 무상 장착
·쌍용차, 1월 판매조건…로디우스 최대 398만원 할인
·르노삼성차, 1월 판매조건…재구매 고객 최대 50만원 할인
·현대차, 1월 판매조건…싼타페·베라크루즈 100만원 할인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