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페라리 역사상 가장 빠른 ‘F12 베를리네타’…제로백 3.1초의 괴물카

기사입력 2012-03-07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페라리가 6일(현지시각)부터 스위스에서 열린 '2012 제네바모터쇼'에서 F12 베를리네타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F12 베를리네타는 엔진, 공기역학, 타이어, 브레이크 및 기타 모든 부분에 대한 전 방위적인 연구를 통해 출력 향상과 더불어 30%에 이르는 연비 개선이 이뤄졌다.

F12 베를리네타에는 자연 흡기 직분사 방식의 신형 6262cc V12 엔진이 장착돼 최고출력 740마력, 최대토크 70.4kg·m의 뛰어난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여기에 7단 F1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장착돼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3.1초에 불과하다. 최고속도는 340km/h에 달한다.


또, 페라리의 최신 카본세라믹 브레이크(CCM3), 자기유동 서스펜션 제어 시스템(SCM-E), 최신식 차체 제어 시스템(E-Diff, ESP 프리미엄, F1-Trac 및 고성능 ABS)이 하나의 고성능 CPU에 통합돼 최상의 성능을 발휘한다.

F12 베를리네타의 디자인은 페라리 V12 차량의 전통적인 특징을 계승함과 동시에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스타일링으로 완성됐으며,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와 피닌파리나의 협업을 통해 균형 잡힌 날렵한 차체와 넓은 실내 공간을 동시에 확보했다.



차량의 전면에는 본넷의 형상을 이용해 다운포스를 만들어 내는 에어로 브릿지가 최초로 적용됐으며, 고온에서 자동적으로 개폐돼 브레이크의 열을 식혀주는 액티브 브레이크 쿨링시스템도 장착됐다.

후면부는 두 개의 원형 LED 테일 램프와 F1 차량에서 영감을 얻은 후방 안개등이 조화를 이뤘으며 두 개의 리어디퓨져 수직 날개를 매끄럽게 통합한 독특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전승용 기자 / car@top-rider.com

ⓒ탑라이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포토] 기아차 씨드 실내…"핸들에 버튼이 몇 개야?"
·크루즈 왜건 세계 최초 공개…올해 하반기 출시
·기아차, 신형 씨드 최초공개…"듀얼클러치 장착"
·탑기코 헬기추락…콜벳과 속도 대결 벌이다 '곤두박질'
·변화무쌍한 '미니(MINI)'…자동차가 아니라 단어를 창조한 아이콘
·[제네바 모터쇼] “SUV도 벤틀리가 만들면 다르다”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