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태풍 너구리 북상, 친근한 이름 이유 알고보니…북한과도 연관이?

기사입력 2014-07-04 18:07 l 최종수정 2014-07-04 19:30

태풍 너구리 북상, 친근한 이름 이유 알고보니…북한과도 연관이?

태풍 너구리 북상/ 사진=기상청 제공
↑ 태풍 너구리 북상/ 사진=기상청 제공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제8호 태풍 '너구리(NEOGURI)'가 4일 오전 9시쯤 괌 서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태풍 너구리는 현재 중심기압 998헥토파스칼(h㎩)에 최대풍속 초속 18m, 강풍반경 250㎞인 약한 소형 태풍입니다. 너구리는 시속 25㎞ 속도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너구리는 당분간 서북서진해 8일쯤 북위 25도 일본 오키나와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전망이나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기상청은 태풍 너구리가 8일쯤까지 해수면 온도 27도 이상인 구역을 지나면서 해양으로부터 열과 수증기를 공급받아 계속 발달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9일 이후에는 태풍이 해수면 온도가 낮은 구역을 지날 예정이어서 해양으로부터 열과 수증기를 공급받기 어렵겠지만 북태평양고기압 주변에서 조금 더 발달할 가능성도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너구리가 9일쯤 일본 규슈 서쪽 해상을 따라 계속 북상할 가능성과 방향을 바꿔 규슈로 상륙할 가능성을 모두 염두에 두고 분석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장마전선은 북위 30도 부근에 동서로 걸쳐 있습니다. 5일부터는 점차 북상해 늦은 밤에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되겠고 6∼7일에는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8일 이후 장마전선 동향과 강수 전망은 태풍의 진로와 강도에 따라 매우 유동적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너구리'는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이름입니다. 2000년 이후부터 '아시아태풍위원회'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아시아 14개국의 고유한 이름을 제출 받아 태풍 이름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14개국이 10개씩 제출한 태풍이름 140개 중 한글 이름은 유일하게 20개나 되는데,

이는 남북한 태풍 이름을 각각 제출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태풍에 한글 이름이 사용될 가능성이 다른 나라보다 높습니다.

태풍 너구리 북상에 대해 누리꾼은 "태풍 너구리 북상, 하필 이름이 왜 너구리인가 했네 진짜" "태풍 너구리 북상, 강하지 않고 빨리 사라졌으면 좋겠다" "태풍 너구리 북상, 우리나라 영향 적어라 제발"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