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한국인 폐암 유형 1위, 재발 예방의 길 찾아…'유전자 돌연변이 때문?'

기사입력 2014-11-15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인 폐암 유형 1위, 재발 예방의 길 찾아…'유전자 돌연변이 때문?'

한국인 폐암 유형 1위/ 사진=MBN
↑ 한국인 폐암 유형 1위/ 사진=MBN
'한국인 폐암 유형 1위'

한국인 폐암 유형 1위는 폐의 선 세포에 생기는 폐선암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아산병원 암병원 폐암센터 장세진(병리과)·김형렬(흉부외과) 교수팀은 한양대의대(공구 교수), 서울대 자연과학대(백대현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폐절제술을 받은 폐선암 환자 247명을 대상으로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RB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수술 후 조기 폐암의 재발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습니다.

폐암은 국내 사망률 1위의 암으로, 최근에는 폐의 선(腺)세포에 생기는 폐선암 발병률이 국내 폐암 환자 중 40%를 차지할 정도로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조기 폐선암의 경우 최선의 치료법은 수술로 알려져 있지만 1기라 할지라도 10~20%는 수술 후 재발합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폐선암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특정 바이오마커는 규명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이번 돌연변이 유전자의 발견으로 폐선암 재발 예측과 표적 약물치료 등 폐선암의 맞춤형 치료에 한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했습니다.

연구결과 RB 유전자에 돌연변이를 가진 환자가 폐암의 재발 없이 지낼 확률은 20%로, RB 유전자에 변이가 없는 환자의 60%보다 크게 낮았습니다. 또 조기 폐선암 환자군(1·2기)의 5년 재발률에서도 이같은 경향이 확인됐습니다.

장세진 교수는 "

RB 유전자 돌연변이의 발견으로 조기 폐암 수술 후 재발 고위험군의 분류 및 선별이 가능해져 적극적 치료와 재발 예방의 길을 찾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암연구학회(AACR)가 발간하는 '임상암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

'한국인 폐암 유형 1위' '한국인 폐암 유형 1위'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주군' 잃은 박원순계 흩어지나? 뭉쳐서 영향력 발휘하나?
  • [속보] 박원순 장례위 "내일 영결식 코로나 고려 온라인으로"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신고했더니 취하 종용"…1년 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어떻기에
  • 기재차관 김용범 "한국판 뉴딜 구상, 미·유럽 고용안전망 반면교사 삼아"
  • 채팅앱서 만난 중학생 5년 동안 협박해 성폭행…징역 8년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