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엿의 재료, 유황오리엿 부터 황골엿까지…다양한 '우리 간식의 세계'

기사입력 2014-11-15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엿의 재료, 유황오리엿 부터 황골엿까지…다양한 '우리 간식의 세계'

엿의 재료/ 사진=MBN
↑ 엿의 재료/ 사진=MBN
'엿의 재료'

엿의 다양한 재료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5월 MBN '리얼다큐 숨'에서는 인스턴트 간식에 밀려 설 자리를 점점 잃어가고 있는 우리의 전통 간식 '엿'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습니다.

전남 담양의 삼모녀부터 달인으로 불리는 3대 엿장수, 또 충북 괴산의 유황오리엿까지, 엿의 다양한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집중 조명했습니다.

동의보감에서 '잘 만들어진 엿은 어떤 당분보다도 좋은 효과를 낸다'고 소개될 정도로 엿을 좋은 발효식품으로 평했습니다. 특히, 기관지에 좋고 정신을 맑게 해준다고 합니다.

한의학에서 엿은 만성피로와 소화 장애에 도움을 준다고 해석하고 있으며 300년 전부터 시작된 우리나라 최초의 간식거리입니다.

엿의 재료는 '우리 쌀'과 '엿기름' 단 두 가지이지만 만드는 작업은 48시간 이상 소요됩니다.

전남 담양의 쌀엿마을의 삼모녀(할머니, 어머니, 딸)는 부엌에 대형 가마솥 두 개를 걸고, 장작불을 지펴 엿을 만듭니다. 한치 앞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뿌옇게 올라오는 연기에 눈물 콧물 쏙 빼지만, 방안에 둘러앉아 도란도란 노랫가락에 맞춰 엿 늘이기를 하면 이틀 치 피로가 사라집니다.

100년 전통방식 그대로를 고수하며 강원도 원주 치악산자락에서 만들어지는 5대 전통의 황골엿. 달콤하고 구수하다는 황골엿에는 강원도의 대표주자인 옥수수가 들어갑니다. 황골엿은 갱엿으로 돌처럼 딱딱하지만, 입에 넣기만 하면 스르르 솜사탕처럼 풀리는 부드러운 맛을 자랑합니다. 전통 황골엿을 만드는 김명자 씨와 그녀의 시어머니, 남편. 이들 세 명은 오늘도 잠을 잊은 채 꼬박 24시간 작업을 통해 황골엿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14세부터 엿장수가 돼 엿가위 장단을 개발한 '스타 엿장수' 윤팔도 씨는 최근 손자의 아이디어를 얻어 포도엿과 녹차

엿 등 빛깔도 고운 엿을 개발했습니다.

그 밖에 유황오리를 포함한 15가지 약재를 가마솥에 넣고, 소나무 장작만을 이용해 만드는 충북 괴산의 유황오리엿 등 '리얼다큐 숨'에서는 엿의 전통을 잇기 위해 집안 대대로 가업을 물려받아 엿을 고는 장인들의 모습은 물론 우리의 전통 간식 엿의 모든 것을 깊이 있게 조명했습니다.


'엿의 재료' '엿의 재료'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