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3월 미세먼지 5년 새 최악, 황사 발원지인 내몽골 지역 메마른 게 가장 큰 이유

기사입력 2015-04-05 21:26

3월 미세먼지 5년 새 최악, 중국 때문?

3월 미세먼지가 5년 새 최악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올 3월 한 달 동안 서울 미세먼지 농도의 평균이 1세제곱미터당 71마이크로그램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약자가 외출을 자제해야 하는 '나쁨' 수준이 80마이크로그램인데, 한 달 내내 이런 수준을 유지한 것.


지난해보다도 11마이크로그램이 늘었고, 최근 5년을 통틀어 농도도 가장 짙었다.

황사도 자주 찾아왔다. 지난 한 달간 서울에 8일 동안 황사가 왔는데, 평년(1.9일)의 4배 수준이다. 황사 발원지인 내몽골 지역이 메마른 게 가장 큰 이유로 분석된다.

국립기상과학원 황사연구과장은 “중국 황사 발원지에서 강수 자체가 예년에 비해 절반 이하였다. 우리나라로 황사가 유입되는 기류 자체가 예년보다 잘 형성돼있다”고 원인을 분석했다.

이동성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대기가

안정돼 버린 것도 원인이다. 쌓인 먼지가 바람에 날아가지 않고 한반도 상공에 정체된 것.

설상가상으로 비도 덜 왔다. 서울 지역의 지난달 강수량이 9.6mm로 평년의 20% 수준에 그쳤다.

다만 4월과 5월에는 기류도 바뀌고, 강수량 또한 평년 수준을 회복해 황사가 예년보단 덜 할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