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고농도 미세먼지' 기승…환경부-지자체 긴급 저감 조치 시행

기사입력 2018-03-25 11:27 l 최종수정 2018-04-01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환경부는 주말 동안 전국에 고농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자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긴급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주말 미세먼지 대응 비상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전국 지자체에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에 나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지자체는 이날 하루 동안 지역 여건을 고려해 ▲ 낮 동안 도로청소차 긴급 운영 ▲ 소각장 등 공공운영 대기배출시설 단축운영 ▲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등 정보 제공 등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환경부와 각 지자체는 오후 5시 예보에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26일에도 이어질 것으로 나오면 저감조치를 하루 더 연장할 방침입니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이날 대기 정체로 일부 예보 권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PM-2.5 일평균 농도는 경기(106㎍/㎥)와 서울·충북(101㎍/㎥)에서 '매우 나쁨'(101㎍/㎥)에 들었습니다.

가장 낮은 울산이 62㎍/㎥를 기록하는 등 전국 17개 시·도 모든 곳의 PM-2.5 일평균 농도가 '나쁨' 이상 수준을 나타냈습니다.


이 시각 현재 1시간 농도 최곳값은 울산(97㎍/㎥), 세종(87㎍/㎥), 제주(77㎍/㎥) 등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100㎍/㎥를 넘었습니다. 경기 안성시 봉산동에서는 오전 6시께 171㎍/㎥까지 치솟았습니다.

앞서 전날에도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경남(45㎍/㎥)

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초미세먼지 PM-2.5 일평균 농도가 '나쁨'(일평균 50㎍/㎥ 초과)에 해당했습니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을 때 건강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행동 요령을 따라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소진공, '직장 내 성비위' 또 터졌다...가해자에 면직 조치
  • "화살촉과 다를 게 없어"…조동연 측 가로세로연구소 고발
  • '주가 조작' 권오수 기소 임박…김건희 조사 불투명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