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방역당국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 추가"

기사입력 2020-04-04 14:47 l 최종수정 2020-04-11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기존 코로나19 고위험군은 임신부, 65세 이상 성인, 당뇨병이나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 암 등을 앓는 만성질환자였습니다.

방대본은 고위험군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말고, 불가피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외출할 때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하고 있습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 세계의 문헌과 각국의 권고 사항을 검토한 결과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라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 조사 범위를 확대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접촉자의 조사범위는 기존에는 증상 발생 전 하루였으나 관련 지침 개정을 통해 증상 발생 전 이틀까지로 확대했다"며 "증상 발생 전 전파 가능성을 보다 면밀히 추적하고 관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방대본은 국내외 코로나19 유행 및 발생 양상을 볼 때 현 상황이

상당 기간 지속할 것으로 봤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에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확인되는 가운데 해외에서는 주요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으로 보아 소규모 발생이 부정기적으로 나타나는 형태로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사기 의혹' 니콜라 주식 폭락…'서학 개미' 손실액 340억
  • 문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 트럼프, 유엔 연설서 북한 언급 첫 '패스'…무언의 메시지는?
  • 뉴욕증시, 코로나19 우려에도 기술주 강세…다우 0.52% 상승 마감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4차 추경안 통과…"추석 전 2차 재난지원금 지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