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코로나19의 역설…세계 이산화탄소 일일 배출량 최대 17% 감소

기사입력 2020-05-20 08:17 l 최종수정 2020-05-20 0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지난달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일일 기준으로 최대 17% 감소한 날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오늘(19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추정하는 국제 과학자들의 컨소시엄인 '글로벌 탄소 프로젝트'(GCP)는 이런 분석 결과를 국제저널 '네이처 기후변화'에 게재했습니다.

분석 대상 국가에 포함된 69개국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의 97%를 차지합니다.

2018년 스모그로 가득찬 베이징 시내 모습 /사진=AP
↑ 2018년 스모그로 가득찬 베이징 시내 모습 /사진=AP

GCP에 따르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지난달 초의 경우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일일 배출량이 17% 감소했습니다.

또 일부 국가의 경우 코로나19 억제책이 정점에 달했을 때 26%가 줄어들기도 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2006년 이래 보지 못한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산화탄소는 화석연료 등을 연소시킬 때 발생하는 기체로,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중 가장 비중이 높습니다.

GCP는 코로나19 확산 억제책이 풀리는 시점에 따라 연간 배출 감소 폭이 달라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구체적으로 6월 중순에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상황으로 돌아갈 경우 연간 배출량이 작년보다 4% 줄어들고, 연말까지 억제책이 계속된다면 7%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감소 폭이라고 로이터통신은 평가했습니다.

2018년과 2019년의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각각 370억t 수준입니다.

국가별로 4월의 한 주일간 미국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3분의 1가량 감소했고, 최대 배출국인 중국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이 극심했던 지난 2월 약 4분의 1 감소했습니다. 인도와 유럽은 26%, 2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주도한 과학

자인 코린 러쿼리는 세계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늘리기 시작한다면 현재의 단기적 감소는 '새 발의 피'와 같다며 "물로 가득 찬 욕조에서 목욕하면서 10초간 수도꼭지를 잠그는 것과 비슷하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경제활동이 서서히 정상화하면서 4월 30일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지난달 최저점보다 하루 300만t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이용수 할머니 오후 2시 '다 말한다'…윤미향 불참할 듯
  • [속보] 나흘만에 10명대로 줄어…어제 16명 신규확진
  • 중국 연구소 "코로나19 백신 1차 임상시험 결과 긍정적"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 교회서 집단감염…伊북부는 야간통금 도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