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강원 곳곳서 강풍·비 피해…영동 최고 300㎜ 이상 예보

기사입력 2020-06-30 08:33 l 최종수정 2020-06-30 0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폭우에 침수된 동해안 농경지 / 사진=연합뉴스<br />
↑ 폭우에 침수된 동해안 농경지 / 사진=연합뉴스

오늘(30일) 강원도는 흐리고 동해안과 산지를 중심으로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강릉 옥계 141.5㎜, 삼척 궁촌 121.5㎜, 삼척 102.5㎜, 강릉 95.8㎜, 설악산 96.5㎜, 미시령 92.5㎜, 동해 85.7㎜ 등입니다.

강원 산지 전역과 삼척, 동해, 강릉, 양양, 고성, 속초, 태백에는 호우경보와 강풍주의보가 동시에 내려져 있습니다.

정선과 삼척에는 강풍특보가, 동해 중부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도내 곳곳에서는 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강릉 외곽 농경지는 밤새 내린 비로 잠겼으며 원주와 횡성에서는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가로막았고 주택 침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성난 파도 몰아치는 동해안 / 사진=연합뉴스<br />
↑ 성난 파도 몰아치는 동해안 / 사진=연합뉴스

강원지방기상청은 내일(1일) 오전 9시까지 영서내륙에 20∼60㎜, 동해안에 50∼150㎜의 비가 올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특히 영동 중북부지역에는 시간당 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300㎜ 이상 많은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영동과 정선에는 내일(1일) 오후까지 바람이 초속 10∼16m, 순간 최대 초속 20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습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내륙 22∼25도, 산지 16∼19도, 동해안 20∼23도 분포를 보이겠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에 대비하고, 특히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며 "강풍에 의한 시설물 사고와 농작물 피해에도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골프장 첫 감염…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착용해야"
  • [뉴스추적] 3년 만의 안보라인 교체…박지원 발탁 이유는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