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250㎜ 장맛비 강원도 휩쓸자 곳곳에서 침수·토사 피해 발생

기사입력 2020-06-30 14:56 l 최종수정 2020-07-0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밤부터 강원지역에 2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강원도소방본부는 오늘(30일) 낮 12시 30분까지 주택과 도로 침수, 토사 유출, 나무 전도 등 피해 신고 31건을 접수했습니다.

비 피해는 동해안에 집중해서 발생했습니다.

강원소방은 오전 11시 양양군 서면 내현리 한 펜션 뒷산에서 토사가 유출돼 안전조치했고, 비슷한 시각 양양읍 월리에서는 비바람에 쓸려 내려온 이물질이 하수구를 막으면서 도로에 물이 고여 이물질을 제거했습니다.

강릉에서는 오전 8시 19분 포남동 수협바다마트 지하가 침수돼 빗물 10t을 빼냈고, 오전 8시 34분 두산동에서는 도로에 소나무가 쓰러져 안전조치를 했습니다.

특히 강릉지역은 주택과 도로는 물론 농경지까지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강릉시는 이날 정오까지 47건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이밖에 내륙에서도 오전 11시 28분 홍천군 내촌면 도관리에서는 나무가 주택 지붕 위로 쓰러졌고, 오전 11시 1분 인제군 북면 원통리에서 쓰러진 나무가 전선을 덮치는 등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산간지역에 내린 비의 양은 속초 설악동 250.5㎜, 미시령 243.5㎜, 양양 오색 193㎜, 강릉 성산 182㎜ 등이었습니다.

해안에는 양양 강현 222㎜, 강릉 173㎜, 속초 청호 162.5㎜, 고성 간성 152.5㎜의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현재 동해안 6개 시·군과

산간 전역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이들 지역을 비롯한 영동 전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동해안에는 폭풍해일주의보가 내려져 저지대 침수 피해가 우려됩니다.

강원기상청은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주의하고,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추행 이어져"
  • 내년도 최저임금 8천720원…역대 최저 1.5% 인상
  • '한국판 뉴딜' 사업 오늘 공개…현대차 정의선 발표
  • 해외유입 110일 만에 최다…주한미군 11명도 코로나 확진
  • "성추행범"…서울시청사·도서관 앞에 박원순 비난 문구
  • 국내 에이즈 감염 동성 간 성접촉 53.8%…이성 간 첫 추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