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두언 "박근혜 '지도자급 전대 반대' 아쉽다"

기사입력 2011-05-2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은 대권 주자들에게 당권 도전의 길을 터주기 위한 당권·대권 분리규정 개정 논란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표가 반대하니까 잘 안 되고 있는데, 아쉬운 대목"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한 라디오에 출연해 "실력으로 국민에게 흥행을 보여줘야 한다"

며 "이를 위해서는 실질적인 지도자급이 다 나와 전당대회를 치르는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당이 주도한 대학등록금 부담 완화 정책에 대해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등록금 부담을 반으로 줄이는 대책을 처음 발표한 사람이므로 의견이 다를 수 없다"며 "이제는 당이 청와대와 정부를 끌고 가야 하며, 제대로 방향을 잡았다"고 평가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내일부터 마스크 벗고 야구 응원해요"…야외 마스크 해제된다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