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당청갈등 '일단 덮자'

기사입력 2006-08-04 09:52 l 최종수정 2006-08-04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와대 이병완 비서실장의 강한 불만 토로에 여당은 일단 입단속에 들어갔습니다.
야당은 오기인사를 그만두라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수형 기자.

예, 국회입니다.

질문 1)
이병완 실장의 발언이 나온 뒤, 어제밤에는 여당에 강한 반발 기류가 느껴졌는데, 오늘은 분위기가 좀 바뀌었다구요?

답)
그렇습니다.

뜻밖에 나온 청와대의 강성 발언에 여당은 수습에 골몰하는 모습입니다.

필요 이상으로 당청 갈등이 외부로 불거진데 대한 자성의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이병완 실장의 말을 좋은 쪽으로 생각하고 표정도 밝게 하자고 말했습니다.

대통령과 여당은 공동운명체인 만큼, 당청 관계도 상호존중과 신뢰에 입각한다면 국정파트너로 성공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같은 언급은 어제밤의 강경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 것입니다.

이병완 실장의 말이 전해진 직후에는 불쾌감을 감추지 못하며, 청와대가 여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반발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김근태 의장이 더이상의 발언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면서 분위기가 돌아섰습니다.

더이상 국민에게 당청갈등이 심화되는 것으로 비쳐져서 좋을 것이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당장 후임 법무장관 인선이 멀지 않은 상황에서, 이미 확인된 당청간 이견이 어떤 식으로든 다시 불거지는 것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질문 2)
야당은 그런 복잡한 고민할 필요가 없죠?
강한 비난이 나왔죠?

답)
한나라당은 문재인 전 청와대 수석이 경험과 능력, 도덕적 측면에서 검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또다시 코드인사, 오기인사, 막무가내 인사를 했다간 국민으로부터 버림받고 레임덕만 촉발된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장윤석 인권위원장도 장관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 아니라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것이라며,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인사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민주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투기 잡기에 '사활'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