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당의원 서민금융 세제혜택 연장 추진

기사입력 2006-08-05 10:57 l 최종수정 2006-08-05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린우리당 이계안 의원 등 여당의원 10명은 올해 말 일몰이 도래하는 서민금융 관련 비과세ㆍ감면 혜택을 5년간 연장하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개정안은 새마을금고 등 조합법인에 낮은 법인세율을 적용하는 기간과 농어민 등을 조합원으로 하는 금융기관에 예치된 2천만원 이하 예금의 이자소득에 비과세 혜택을 주는 기간을 올해말에서 2011년

말로 5년 연장하도록 했습니다.
또, 새마을금고나 신협, 농협, 수협, 산림조합 등으로부터 5천만원 이하 융자를 받을 때 작성하는 증서 및 어음약정서와 이들 기관 조합원들이 해당 기관에서 예금ㆍ적금증서나 통장 등을 개설할 때 인지세를 면해주는 기간도 5년 연장하도록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故박원순 시장 영결식 엄수…백낙청 "지금은 애도와 추모의 시간"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광양제철소에서 50대 직원 설비 점검 도중 숨져
  • 몽골서 흑사병 의심 10대 소년 1명 사망
  • '21명 사망 버스 추락 참사'는 집 철거된 운전사 분풀이로…
  • 캘리포니아서 정박 중인 미 군함 화재…20여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