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새누리, 공천헌금 비리 책임론 가열…민주, 대세론 경쟁

기사입력 2012-08-11 05:03 l 최종수정 2012-08-11 09:47

【 앵커멘트 】
새누리당 대선 주자 간에 공천 헌금 비리 책임론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민주통합당 대선 주자들은 '대세론' 확보에 열을 올렸습니다.
고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공천헌금 비리 파문에 대한 새누리당 대선 후보 간의 책임론은 사그라지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지지자 간 야유는 더 심해졌습니다.

▶ 인터뷰 : 김문수 /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 (어제)
- "박근혜 후보의 최측근이 공천 장사를 해서 공천 비리가 있기 때문에 우리 새누리당이 위기에 봉착한 것입니다."

책임론에 휩싸인 박근혜 후보는 지나친 네거티브 공격은 자제하자면서도.

▶ 인터뷰 : 박근혜 / 새누리당 대선 경선 후보 (어제)
- "우리는 치열하면서도 화합을, 상대방을 공격하면서도 기본적인 배려는 있어야 합니다."

박 후보 캠프는 흑색선전 등의 혐의로 당 선관위에 김 후보에 대한 제재를 요청했습니다.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들은 대세론 경쟁에 불이 붙었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첫 경선 지역인 제주에서 참여정부 시절 해군기지 건설 결정으로 고통을 줬다고 사과하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 (어제)
- "선거인단으로 많이 참여해주시는 것이 제 개인에게도 제주 경선을 이기는 길이기도 하고…."

손학규 후보는 전주 '북 콘서트'에서 준비된 대통령의 이미지를 부각했고.

김두관 후보는 울산 노조를 방문한 데 이어 오늘(11일)은 광주를 찾아 호남 표심 잡기에 나섭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영상취재: 변성중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