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정희 "대선 출마"…통진당 분당 초읽기

기사입력 2012-09-03 20:03 l 최종수정 2012-09-03 2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통합진보당 이정희 전 공동대표가 대선 출마를 시사하면서 신·구 당권파의 갈등에 기름을 부었습니다.
분당은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신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비례대표 부정경선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통합진보당이 사실상 분당 수순에 들어갔습니다.

통진당은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었지만, 신당권파가 내세운 혁신재창당 안건에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강기갑 대표는 당 내분 사태에 책임을 지고 단식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정희 전 공동대표가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신구당권파 간 갈등에 기름을 부었습니다.

▶ 인터뷰 : 이정희 / 통합진보당 전 대표(구 당권파)
- "통합진보당의 대선후보는 고통의 자리라고 생각합니다. 쉬운 일이라면 아마 고민조차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신당권파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당 내분사태에 원인을 제공한 이 전 대표가 책임을 인정하고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박원석 / 통합진보당 의원(신 당권파)
- "(이정희 전 대표의 대선 출마는)정권교체에 도움이 되지 못할뿐더러 오히려 정권 교체를 위한 야권연대와의 단결을 해치고 대선 승리의 발목을 잡게 될 것입니다."

한편 신당권파인 노회찬 의원은 부정경선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이석기·김재연 의원에게 '의원직 동반사퇴'를 제안했습니다.

MBN뉴스 신혜진입니다.

영상 취재: 이우진 기자·최인규 VJ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