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효숙 후보자, 임명동의 불투명

기사입력 2006-09-07 19:42 l 최종수정 2006-09-07 1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 인사청문회가 난항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국회는 내일(7일) 본회의를 열어 임명동의안을 표결할 예정이지만, 막판까지 자격시비가 계속돼 전망이 불투명합니다.
김수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어렵사리 재개된 이틀째 인사청문회에서도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자격 시비가 계속됐습니다.

한나라당은 법적 신분이 민간인인 전효숙 후보를 상대로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이 옳은지를 따져 물었습니다.

청문회 파행의 책임도 노무현 대통령의 편법인사와 청와대의 법률검토 부족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 김재원 / 한나라당 의원
- "사표제출하라니까 덜렁 사표를 내고, 법도 제대로 검토하지 못한 청와대 비서들이 대통령께 올려 지명한 것이다. 그래서 이런 사단이 난 것이다."

반면 열린우리당은 한나라당이 형식논리를 내세워 여야 합의를 뒤집고 청문회를 파행으로 몬다며 반발했습니다.

인터뷰 : 서갑원 / 열린우리당 의원
- "국민들이 보는 앞에서 또 다시 양당 간사가 협의해서 진행되는 청문회를 정치공세로 억지 부리는 것은 너무 무책임하다."

결국 국회는 예정된 일정을 넘겨 내일까지 청문회를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전효숙 후보자가 헌법재판소로 가는 길은 험난합니다.

한나라당은 당론으로 반대 의견을 낼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효숙 후보자의 자질 문제 이전에 절차상 흠결이 있는만큼 헌재소장 임명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노동당도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쳤습니다.

인터뷰 : 박용진 / 민주

노동당 대변인
- "헌법재판소장 임기 6년 채워보려던 노무현 대통령과 전효숙 내정자의 꼼수가 다 드러났다. 혹 떼려다 혹 붙인 경우라 할 수 있다."

인터뷰 : 김수형 기자
국회는 내일 본회의를 열어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을 표결합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부당 이득 없어" 의혹 반박…의원직 사퇴는 일축
  • 수출길 막힌 4월…제조업 평균 가동률 최저
  • 렘데시비르 수입…내달 마스크 요일제 폐지
  • 성주 사드기지 기습 수송 작전…주민 반발
  • 쿠팡발 확진 100명 넘어…고삐 죄는 방역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