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효숙, 여 "직권회부" 야"지명철회"

기사입력 2006-09-10 16:12 l 최종수정 2006-09-11 0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국회 동의 문제가 정국의 암초로 등장했습니다.
여당은 국회의장 직권상정을 통해 정면돌파 의지를 불태우고 있는 반면, 한나라당은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강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를 둘러싸고 여야가 정면 충돌로 치닫고 있습니다.

열린우리당은 오는 14일 국회 본회의에 임명동의안을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하겠다며 압박을 가하고 있습니다.

윤영철 현 헌법재판소장의 임기가 14일에 끝나는 만큼 새로운 헌재소장이 임명되지 않으면 공백이 생긴다는 명분도 쌓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의 참여없이 표결처리하기 위해 민주, 민노 등 다른 야당과의 협력방안도 모색중입니다.

한나라당은 직권상정은 정치적 파국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하며 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특히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지명절차의 하자가 명백히 드러났다며 전효숙 소장 후보자 지명은 원천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전 후보자의 자진사퇴나 대통령의 지명 철회만이 해법이라며, 다른 정당과의 추가적인 절충은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헌법재판소장 지명의 정당성 논란은 정기국회 초반의 기선잡기 성격도 담고 있어 타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mbs뉴스 강상구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영웅 일일이 호명한 문 대통령 "국가가 반드시 보답"
  •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감염…종교 모임 취소해야"
  • 군병력 철수·야간통금 종료…미 시위사태 진정 분위기
  • 법무부, '성추행 혐의' 부장검사 두 달간 직무정지
  • [영상단독] "손가락 지져 지문 없애"…아동 학대
  • 현충시설 찾아가보니…대로변 화단에 덩그리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