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부시, 정상회담서 북 인권 적극 거론"-레프코위츠 특사

기사입력 2006-09-17 08:27 l 최종수정 2006-09-17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적극 거론했다고 제이 레프코위츠 대북 인권특사가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레프코위츠 특사는 부시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과 정상회담 중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하면서 북한 주민의 인권 실상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부시 대통령은 미국 정부가 탈북자를 받아들이고, 이 문제에 대해 국제 사회의 여론을 환기시킬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지난 14일 정상회담 오찬에서 딕 체니 부통령,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 등과 함께 미국 측 배석자로 참석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미치겠네" 흐느껴 운 의암호 실종 공무원…가족 "지시 있었다"
  • [속보] 소방당국 "의암호 실종자 2명 시신 발견"
  • [속보] "기쁨153교회 확진자 속한 업체, 강남 할리스커피·V빌딩 인근"
  • 집중호우로 섬진강 제방 무너져... '대응 2단계' 발령
  • 무고한 흑인소녀들 땅에 엎드리게 하고 수갑 채운 美 경찰... 또 과잉진압 논란
  • 추미애 "검찰서 특정 라인·사단 사라져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