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춘진 "척추수술 매년 30% 급증"

기사입력 2006-09-17 13:07 l 최종수정 2006-09-17 1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번 시술하면 결과를 돌이킬 수 없는 척추수술 횟수가 매년 30% 가량 급증하고 있다고 열린우리당 김춘진 의원이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평균 30% 이상의 증가율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 의원은 "척추질환은 보존 요법과 수술 요법으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수술은 가장 최후에 신중히 이뤄져야 한다"면서 "수술에 의존하는 현상은 환자와 정부, 의료기관 모두에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정부에 대해 척추수술 가이드라인을 마려하고, 의료기관이 보존요법보다 수술을 선호하지 않도록 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미치겠네" 흐느껴 운 의암호 실종 공무원…가족 "지시 있었다"
  • [속보] 소방당국 "의암호 실종자 2명 시신 발견"
  • [속보] "기쁨153교회 확진자 속한 업체, 강남 할리스커피·V빌딩 인근"
  • 집중호우로 섬진강 제방 무너져... '대응 2단계' 발령
  • 무고한 흑인소녀들 땅에 엎드리게 하고 수갑 채운 美 경찰... 또 과잉진압 논란
  • 추미애 "검찰서 특정 라인·사단 사라져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