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학업이탈 초·중·고생 지난해 5만5천명"

기사입력 2006-09-22 11:22 l 최종수정 2006-09-22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 가정형편이나 품행 문제 등으로 학교를 그만 둔 초·중·고교생이 5만5천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열린우리당 민병두 의

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5년 전체 초·중·고교생 780만명 가운데 학업 중도이탈자는 5만5천52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학업 중도이탈 초·중·고교생의 숫자는 2002년 8만6천명에서 2003년 7만4천명, 2
004년 7만명으로 감소 추세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감염…종교 모임 취소해야"
  • [속보]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
  • 이용수 할머니 또 격앙 "위안부 팔아먹어…"
  • TV·냉장고보다 공기청정기·의류관리기
  • 방문판매업체 42명·탁구장 17명 확진…집단감염
  • [영상단독] "손가락 지져 지문 없애"…아동 학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