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개성공단 사태 장기화…정부 '북 메시지 비공개' 논란

기사입력 2013-05-16 20:00 l 최종수정 2013-05-16 22:09

【 앵커멘트 】
북한이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를 비난하고 나선 데 대해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그런데 북한이 앞서 물자반출 의향을 전해온 사실을 정부가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기종 기자입니다.


【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일방적 주장으로 대화제의를 비난했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북한은 어제, 남측의 물자반출을 위한 실무회담 제의를 '교활한 술책'이라며 거부했습니다.

▶ 인터뷰 : 김형석 / 통일부 대변인
- "개성공단 운영과 무관한 주장을 반복하기보다는 기업의 투자와 자산을 보장하기 위한 약속부터 성실히 지켜야 할 것입니다."

통일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절박한 처지를 고려해, 북한이 대화의 장에 나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남측은 실무적인 문제를, 북측은 대결정책 철회 등 정치적인 문제를 제기하며 사태는 장기화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개성공단에서 마지막 7명이 철수한 지난 3일 물자반출 의향을 밝혔다는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습니다.

미수금 전달을 위해 현금수송차와 함께 방북한 개성공단관리위 관계자가 메시지를 전달받았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 대답 / 조선중앙TV (어제)
- "관계자들의 출입과 입주기업가들의 방문 및 물자반출을 허용해 줄 의사를 표명하면서, 그와 관련한 날짜까지 제시해 주었다."

통일부는 북한과 관련된 사안을 모두 공개할 수는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북측이 관련 일정을 제시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고, 공단의 통신담당 직원까지 모두 철수한 상황이어서 후속조치를 취할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개성공단 사태의 중대한 변수가 될 수 있는 사안을 북한의 발표가 있고 나서야 공개해 논란을 자초했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이기종입니다.

영상취재 정재성 기자
영상편집 원동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