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미·일, 북한선박 해상 검사 보류

기사입력 2006-11-07 08:07 l 최종수정 2006-11-07 0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과 일본이 핵 등 대량살상무기 확산 저지를 위해 북한선박을 해상에서 검사하겠다던 당초 계획을 보류했습니다.
미, 일 양국과 호주 정부는 당장은 북한을 출입하는 선박을 상공

에서 감시하기로 하고 대량살상무기를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 검사는 각국 항만에서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미·일 양국은 북한이 6자회담의 복귀를 전격 선언함에 따라 북한의 강한 반발을 야기할 수 있는 해상 선박검사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졌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