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연예병사' 없앤다…'안마방' 세븐·상추 중징계

기사입력 2013-07-18 20:00 l 최종수정 2013-07-18 22: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병사' 제도가 결국 폐지됩니다.
최근 안마시술소을 찾았다 발각된 가수 세븐과 상추 등 일부 연예병사들에게는 중징계가 내려집니다.
정성기 기자입니다.


【 기자 】
외출을 나가 모자도 쓰지 않고, 마음대로 데이트를 즐긴 가수 비.

지방 공연 후 성매매업소인 안마시술소를 갔다 들킨 가수 세븐과 상추.

연이어 문제가 일어나자, 군 당국이 결국 연예병사 제도를 없애기로 했습니다.

이 제도가 만들어진 지 16년 만입니다.

▶ 인터뷰 : 위용섭 / 국방부 부대변인
- "(연예병사) 제도의 운영 취지가 군 홍보와 장병 사기 증진을 위한 것이었으나 연이어 발생한 불미스러운 문제로 우리 군의 이미지를 실추시켰고…."

국방부는 특별 감사를 벌여, 관리 책임이 있는 국방홍보원 직원 9명을 징계 또는 경고조치 하기로 했습니다.

연예병사 15명 중 숙소 무단이탈과 휴대폰 반입 등 복무규율을 어긴 8명은 징계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입니다.

특히, 안마시술소를 찾은 최동욱·이상철 일병은 계급 강등 또는 영창 등의 중징계까지 받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국방부는 제대가 얼마 남지 않은 3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연예병사 12명 모두 야전부대로 재배치하기로 했습니다.

▶ 스탠딩 : 정성기 / 기자
- "논란의 싹을 아예 자르겠다는 국방부의 단호한 결정이지만, 여론에 떠밀려서 성급하게 결론을 내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MBN뉴스 정성기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공문에 이재명 취임하자마자 말 바꾼 정황 담겨
  • 마지막 국감도 '대장동'·'고발사주'…국감 곳곳서 대선 대리전
  • 세 번째 불려나온 김범수…방통위 국감도 플랫폼 국감
  • [뉴스추적] 누리호 절반의 성공 / 카운트다운 / 엄빌리칼 / 광명성 4호
  • 유명 유튜버 등 16명 '뒷광고' 탈세하다가 적발
  • 윤석열 서울대 동기, 왜 뿔났나?..."윤,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