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중앙아시아 진출 종합대책 마련

기사입력 2006-11-07 18:42 l 최종수정 2006-11-07 1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는 중앙아시아 진출을 강화키로 하고 2천15년까지 교역액을 현행 11억 달러에서 100억 달러, 도로·항만 등 연간 건설 수주액도 현행 10억 달러에서 50억 달러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중앙아시아 진출 종합대책을 총리실 산하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마련해 한명

숙 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 보고한 뒤 공식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2천13년까지 중앙아 지역에서 우리나라 우라늄 연간 총수요의 10%, 500톤을 확보하고, 카자흐스탄의 잠빌광구와 우즈베키스탄의 아랄해 가스전 탐사를 적극
추진하는 등 에너지·자원 개발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