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당 "당청, 결별아닌 동반자"

기사입력 2006-11-28 11:52 l 최종수정 2006-11-28 11:52

노무현 대통령이 임기를 못 마치는 첫 대통령이 안되길 바란다는 발언에 대해 열린우리당은 대통령과 결별하는 것이 아니라 동반자로서 같이 가자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상호 대변인은 이어 국정운영의 책임은 여당에도 있기 때문에 정국을 풀기 위해 당정청이 한목소리로 국민을 위한 민생에 전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나라당 유기준 대변인은 남은 임기동안 국민의 소리에 열린 마음으로 귀를 기울이고 인사를 객관적으로 해야한다고 논평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