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노당 "간첩단 사건 유감...진상조사 나설 것"

기사입력 2006-12-15 10:57 l 최종수정 2006-12-15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현직 당직자가 연루된 '일심회 사건'에 대해 조작 가능성 등을 제기하며 강력히 반발해온 민주노동당이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하는 등 기존 입장에서 크게 물러선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을 통해 민노당은 주요 간부가 이 사건에 연루되고 결과적으로 당원과 국민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최고위원회가 직접 진상 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민노당은 외부로부터 어떠한 음해나 공작의 대상이 될 수 없고 일심회 사건은 민노당의 조직 활동과 무관하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가평 계곡서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폭우에 밭 보러 갔다 숨져
  • 일본 정부, 강제매각 시 보복 예고…"온갖 선택지로 대응할 것"
  • 미중, 영사관 폐쇄 이어 상호 기자 추방 나서나…'악화일로'
  • 공공 재건축 50층까지 허용…수도권 13만2천가구 주택 추가 공급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