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당정, 분양가 상한제 민간부문 확대

기사입력 2006-12-15 14:20 l 최종수정 2006-12-15 14:52

정부와 열린우리당이 분양가 상한제를 민간 부문으로 까지 전면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을 국회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한성원 기자!


질문1)
부동산 시장 안정대책 발표 내용, 자세히 전해주시죠?

답)
네, 열린우리당 부동산 대책특별위원회는 권오규 경제부총리 등을 참석시킨 가운데 부동산 시장 안정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당정은 먼저 분양가 상한제를 민간 부문으로 까지 전면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분양가 인하를 위한 실질적 조치로 입주자가 내부 마감재와 인테리어를 직접 시공할 수 있는 '마이너스 옵션제'를 도입하고, 기본형 건축비를 개선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와 함께 분양가 상한제 도입과 분양원가 공개확대를 위해 검증제도를 조기에 도입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열린우리당 부동산 특위가 발표했던 공공택지 공영개발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추가 논의를 갖기로 했는데요.

재정적인 문제로 인해 실시시기와 전면 실시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분양원가 공개를 전용면적 25.7평 이상 민간부문으로 확대할 지 여부에 대해서도 입장이 엇갈려 앞으로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