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당 설문조사 대표성 논란 증폭

기사입력 2006-12-17 16:32 l 최종수정 2006-12-17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린우리당이 지난 15일 마감한 '당 진로 설문조사'의 평가를 놓고 당내 통합신당파와 당 사수파간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통합신당파는 이번 설문조사의 결과를 근거로 통합론 쪽으로 분위기를 몰고 있

으나 당 사수파는 소속의원 40%인 50여명이 불참한 점을 들어 "대표성이 없다"고 일축하면서 당내 여론의 반전을 꾀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열린우리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늘 오후 워크숍을 열어 이번 설문조사를 토대로 당의 진로와 지도체제를 놓고 격론을 벌일 예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공공 재건축 50층까지 허용…수도권 13만2천가구 주택 추가 공급
  • 올해 수능 12월 3일 시행…새 교육과정 첫 적용
  • 리얼미터 "이낙연 25.6% vs 이재명 19.6%…격차 6.0%p"
  • 충남 집중호우에 주택 623채 침수…하루에만 이재민 620명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