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천영우 대표 "6자회담 그 어느때보다 어려운 상

기사입력 2006-12-17 21:17 l 최종수정 2006-12-17 2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자회담 개시일을 하루 앞둔 오늘(17일)
미국과 북한 등 회담 관련국들은 양자접촉을 통해 사전 조율 작업을 벌였습니다.
그러나 이번 회담 전망이 상당히 어두운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베이징 현지에서 유상욱 기자입니다.


천영우 우리측 수석대표는 이번 회담이 힘든 상황에서 진행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인터뷰 : 천영우 /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13개월 만에 열리고 북핵 실험 제재결의 채택 있었던 만큼 어느때보다 어려운 여건속에서 진행될 것이다. 제반 방안에 대한 탐색전 성격 있는 만큼 실질적 해결 방안 모색 쉽지않을 것 같다."

북한과 미국이 핵심 쟁점인 방코델타아시아,BDA 계좌동결 해제 문제를 놓고 접점을 차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때문에 회담 참가국들은 이번 회담이 탐색전 성격도 있는 만큼 단시간내 실질적 성과를 거두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이번 회담의 성패는 북한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크리스토퍼 힐 / 미국 수석대표 "우리는 어느정도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 우리는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회담을 조심스럽게 준비해왔다. 우리는 준비가 돼 있다. 우리는 실질적인 뭔가를 이루려고 한다. 그러나 그것은 북한에 달려있다."

회담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는 한편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보입니다.

북미 양측은 6자회담 개시와 동시에 BDA 실무그룹을 가동해

BDA 문제를 협의할 예정입니다.

유상욱 / 기자
-"각국간의 양자 접촉을 시작으로 1년만에 재개된 6자회담이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회담 참가국들은 뒤로 보이는 이곳 조어대에서 북핵 문제를 풀기위한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합니다. 베이징에서 mbn뉴스 유상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전북 장수 산사태로 부부 숨져…나주 요양원 보트 타고 구조
  • 팔당댐 방류량 늘어 올림픽대로 여의상류·하류IC 통제
  • 의암호 사고 가족 "수포섬 고정 작업 지원하다 변 당해" 토로
  • 전국 81개 시·군·구 산사태 경보·주의보 발령... "어디서나 산사태 발생할 수 있어"
  • 폭우 속 착륙하다 인도 항공기 '두 동강'…최소 18명 숨져
  • '물바다' 북한 또 폭우 경보에 비상…북 매체는 김정은 시찰 미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