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최대 요구치 제시

기사입력 2006-12-18 17:00 l 최종수정 2006-12-18 1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핵 6자회담이 오늘(18일) 시작돼 공식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6자회담 참가국들은 기조연설을 통해 각국의 입장을 밝혔는데, 북한이 핵군축 회담이 불가피하다는 방침을 제시해 회담 전망이 그리 밝지 않아 보입니다.
베이징 현지 연결합니다..유상욱 기자,,,

네,,베이징입니다..


앵커1> 회담이 아직 진행중인가요,,

네,,오후 1시 30분부터 시작된 양자 협의가 아직 진행중입니다.

앞서 오전에 북한을 시작으로 각국의 기조연설이 있었는데요,,

기조연설을 통해 각국은 회담의 방향과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과 미국은 기존 방침을 고수한 것으로 나타나 회담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습니다.

앵커2> 북한측에서 핵군축회담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는데,,,

네,,북한은 오전에 있었던 수석대표 연설에서 조건이 성숙되지 않은 현 단계에서 핵 문제를 논의를 하고자 할 경우 핵군축회담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가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며 북한의 최종목표라고 전제하고 이 같이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미국이 금융제재와 대북 제재를 먼저 풀어야 공동성명 이행방안 논의 개시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이어 제제 압력이 강화되고 지속될 경우 핵 억지력 강화를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3> 우리측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패키지식 접근방안을 제시했다고 하는데,,어떤 내용입니까,,

네,,우리측은 전체 핵폐기의 과정을 몇 단계의 큰 묶음으로 나눠 이행하는 패키지식 접근방안을 제안했는데요,,

천영우 수석 대표는 모든 조치를 1대 1로 연계하면 합의하는데 너무 많은 시간과 노력이 소모되고 한가지 조치의 지연에 따라 이행과정 전체가 볼모가 되는 위험이 있다고 제안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천 대표는 또 "매 패키지 마다 엄격한 상호주의와 손익계산에 집착하는 것은 소탐대실의 길이 될 수 있다"며 각국에 융통성을 발휘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6자회담 본회의에서 핵폐기를 위한 초기 조치와 이에 대한 상응조치 만을 논의하고 그밖의 문제는 당분간 제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mbn뉴스 유상욱입니다.


화제 뉴스
  • 밤 12시 보름달 가장 높이 뜬다...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달맞이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명절에 떡 먹다가 기도 막혔을 때 응급처치 방법은?
  • 법원,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조건부 허용…9개 조건 내걸어
  • 문 대통령·메르켈 오늘 오후 정상통화…독일과 협력 관계 논의 예정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