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장성택 사형]북·중 '장성택 처형' 후 첫 접촉…관계 봉합?

기사입력 2013-12-14 20:00 l 최종수정 2013-12-14 2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 외무성의 국장급 고위 관리가 장성택의 처형 당일 중국을 급히 방문했습니다.
북한 정권 2인자 제거 후 가진 첫 북중 외교 접촉이어서,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성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북한 외무성의 대표단 일행이 지난 12일 중국을 급거 방문했습니다.

장성택의 사형 판결이 있던 바로 그날입니다.

사형이 집행된 다음날인 어제(13일) 북한 대표단은 중국 외교부의 장쿤성 차관보를 면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성택 처형 사전 설명?'

양측이 어떤 논의를 했는지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북한이 장성택의 처형 이유 등을 중국 측에 설명했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 인터뷰(☎) : 김용현 /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북한 내부 상황들을 조금 더 중국 측에 전달하려는 의도가 있을 수 있겠고요."

'김정은 방중 조율?'

1인 독재체제를 굳힌 김정은의 첫 중국 방문 문제를 조율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북한 대표단을 이끈 사람은 리광남 외무성 의례국장, 즉 김정은이 해외에 나갈 때 의전을 담당하는 인물입니다.

하지만, 과거 북중 정상회담의 경우 외무성이 아닌 노동당 대외연락부가 주관했다는 점에서 김정은의 방중 문제라고 단정하기는 이릅니다.

이와 함께 현재 중국의 보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고위급 망명 신청자의 송환을 중국 정부에 요청했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성기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워치보다 좋다"는 이준석 시계 가격 화제…오바마도 애용
  • 신현준 전 매니저, 명예훼손 혐의 집행유예…"악의적 기사 유포"
  • 홍준표, 이준석에 반말한 원희룡에 "버릇없다"…"격없는 사이" 해명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고민정, 홍준표에 "왜 정치인생 4개월에게 졌나" 반격한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