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野, '정윤회 게이트' 명명…정윤회 "하나라도 잘못 있으면 감방 갈 것"

기사입력 2014-12-01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野, '정윤회 게이트' 명명…정윤회 "하나라도 잘못 있으면 감방 갈 것"

'野 정윤회 게이트' '정윤회' / 사진= MBN
↑ '野 정윤회 게이트' '정윤회' / 사진= MBN
'野 정윤회 게이트' '정윤회'

야당이 정윤회 사건을 이른바 '정윤회 게이트'로 명명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한 가운데 검찰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한정애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국회 브리핑에서 "정윤회씨와 '문고리 권력' 3인방 등 이른바 십상시들의 국정개입 농단에 대해 박 대통령은 내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분명한 입장과 엄정한 처벌 대책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만약 박 대통령이 내일 이 문제 언급을 회피한다면 숨은 실세가 존재하고, 그 중심에 정씨가 있고, 정씨가 어떤 식으로든 박 대통령과의 끈을 유지하며 국정에 개입하고 있었다는 의혹을 확인해주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이 문제는 청와대가 관련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를 고소한 만큼 진실 규명의 열쇠는 이제 사법당국에 맡기게 됐다"면서 "사법 당국은 이 문제에 대해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하게 사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야당에 대해서도 "정치적인 공세에서 벗어나 인내심을 갖고 사법당국의 수사를 기다려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장우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새정치연합이 유언비어에 풍문 수준의 조잡한 문건을 갖고 부화뇌동하는 것은 국정을 흔들어보려는 불온한 속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청와대 측의 고소장을 살펴본 뒤 1일 오전 회의를 열어 사건을 배당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사건을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이번 수사는 명예훼손 사건 전담 부서인 형사1부에 배당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선 검찰은 해당 문건이 청와대가 감찰 목적으로 만든 보고서인지, 떠도는 풍문을 정리한 '정보지' 수준인지를 파악을 한뒤 문건 유출 과정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만약 감찰 문건이라면 청와대가 민간인 정윤회 씨를 사찰한 셈이어서 파장이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해당 문건의 형식상으로는 청와대 보고서용으로 작성된 것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청와대 내부 문건이 외부로 유출된 경위도 조사합니다. 고소장을 접수한 청와대 비서관들은 문건 작성자로 지목된 박모 경정을 공공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의뢰한 상태입니다.

앞서 박모 경정은 "문건을 유출한 적이 없다"고 입장을 밝히며 관련 보도를 부인한 바 있습니다.

수사가 시작되면 관련 의혹을 처음 보도한 세계일보 기자들과 고소인인 청와대 비서관들 뿐 아니라 필요할 경우 현 정부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정윤회 씨까지 소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정윤회 씨는 3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것을 조사하라

. 하나라도 잘못이 있으면 감방에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문건을 통해 알려진 이른바 '십상시 회동설', 김기춘 비서실장 교체설 유포 지시 등 국정 개입 의혹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정 씨는 문건 자체에 대해서도 "증권가 정보를 모아놓은 수준"이라며 검찰의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野 정윤회 게이트' '정윤회' '野 정윤회 게이트' '정윤회'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유승민 "국힘 정강정책에 '기본소득'…이재명 비판하려면 개정해야"
  • [속보] 화성 제약회사 공장서 폭발로 화재…작업자 3명 고립
  • 정기예금 연 4%·적금 10%…다양한 종류 '눈길'
  • 이제 4살인데…대소변 못 가려서 학대 사망케 한 엄마, 징역 7년
  • 봉지로 가리고 '슬쩍'...상습 소매치기범 사복경찰에 딱 걸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