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목포 육군 일병 탈영, K2 소총-공포탄 10발 소지…당국 추적 중

기사입력 2015-01-16 14:00 l 최종수정 2015-01-17 14:08


목포 지역에서 경계 근무 중이던 육군 일병이 16일 K2 소총을 들고 탈영해 군이 수색작업에 나섰다.
16일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 전남 목포시 북항 등대 초소에서 육군 31사단 1대대 소속 이모(22) 일병이 개인화기를 들고 근무지를 이탈했다.
이 일병은 K2 소총과 공포탄 10발 등을 소지했지만 실탄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오늘 새벽 목포항 일대의 야간 해상 경계 근무에 투입된 이 일병이 새벽에 두세 차례 복통 증세를 호소하고 숙소로 돌아간 뒤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는 동료 장병들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제주도 출신인 이 일병은 지난해 4월 군에 입대했고 관심사병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과 경찰은 이 일병의 고향인 제주도와 여객

선 터미널, 기차역, 터미널 주변에 헌병대와 경찰력을 집중 배치해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탈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탈영, 왜 그랬을까?” "탈영, 무기는 왜 가지고 갔을까” "탈영, 빨리 잡아야 할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