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영란법 오늘 본회의 처리, 4시간이 넘는 마라톤협상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결과는?

기사입력 2015-03-03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영란법 오늘 본회의 처리, 4시간이 넘는 마라톤협상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결과는?

김영란법 오늘 본회의 처리

[온라인 이슈팀] 김영란법 오늘 본회의 처리 소식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3일 여야는 본회의를 열어 2월 임시국회 최대 현안이었던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등 쟁점법안을 처리한다.

여야는 전날 여야 원내지도부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가 참여한 ‘4+4 회동’을 개최, 4시간이 넘는 마라톤협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란법 오늘 본회의 처리
↑ 김영란법 오늘 본회의 처리


이에 여야는 김영란법과 함께 어린이집 CCTV 설치 의무화와 대체교사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안심보육법안(영유아보육법, 아동복지법), 아시아문화중심도시지원특별법(아문법) 개정안을 오늘(3일)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합의했다.

김영란법이 오늘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되면 2012년 8월16일 당시 김영란 국민권익위원장이 첫 제정안을 내놓은 이후 929일 만에 빛을 보게 된다.

정부안이 2013년 8월 국회에 제출된 지 1년 6개월 만이다.

여야는 협상 막판 최대 쟁점이었던 청탁과 금품 수수의 직무 관련성과 관련해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한 안(案)대로 직무 관련성이 없어도 100만 원을 넘는 금품을 받으면 형사처벌키로 결정했다.

또한 전날 협상에서 위헌 논란이 제기됐던 김영란법 적용 대상인 공직자 ‘가족’의 범위를 기존 정무위안에서 배우자와 직계혈족, 형제자매, 생계를 같이 하는 직계혈족의 배우자 등 민법상 ‘가족’으로 규정했던 것에서 ‘배우자’로만 축소하기로 하는 대신 불고지죄 논란으로 ‘폐지론’이 일었던 ‘가족 신고’ 의무는 유지키로 했다. 이로 인해 법 적용 대상은 1500만명에서 300만명으로 축소 조정됐다.

여야는 또 정무위안에서 법 시행 및 처벌에 대한 유예기간이 공포 후 1년이었던 것을 1년6개월로, 6개월 더 유예키로 정했다.

처벌 대상인 공직자의 범위에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을 포함하되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령으로 정하기로 했다. 과태료를 부과하는 기관은 애초 권익위에서 법원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다만 일부 법사위원들이 김영란법 일부 조항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 법사위 통과가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야는 이미 여야가 합의한 법안인 만큼 법사위 처리가 불발될 경우, 국회의장에게 직권상정을 요구해 수정안을 표결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김영란법 오늘 본회의 처리, 김영란법 오늘 본회의 처리, 김영란법 오늘 본회의 처리

[온라인 이슈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국민의힘 "더불어거짓·공갈당"…더불어민주당 향해 공세 강화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